흰색 꽃잎 가운데 긴 노란색 무늬가 있는 노랑무늬붓꽃입니다.

강원 충북 경북지역의 비교적 높은 산에 분포합니다..

꽃줄기 하나에 꽃이 두개 달리는 1경2화인데,

올해는 전체적으로 꽃 피는 시기가 늦어서인지 제대로 된 1경2화를 찾지 못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년 봄에 처음 보고, 이번에 다시 만났으니 4년 만의 재회한 솔붓꽃입니다..

그런데 처음 만났을 때, 뉘엿뉘엿한 해거름 어름이어서 솔붓꽃과 붉게 물들며 지는 해를 함께 담으려고 꽤

나 애를 썼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그런데 이번에 자동차로 2시간여 떨어진 또 다른 자생지도 해가 지는  방향, 즉 서쪽 경사면에서만 솔붓꽃을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꽤 넓은 잔디밭이었는데, 한 시간 정도 훑든 동쪽 사면에서는 단 한 송이도 못 보았습

니다.

여유가 있었으면 이번에도 석양 가운데 솔붓꽃을 넣고 싶었는데, 다음을 기약했습니다.

재회이기에 좀 더 여유 있게 살펴보니, 흔한 각시붓꽃보다는 키도 작고 꽃잎도 폭이 훨씬 좁습니다.

내꽃덮이(내화피) 3장이 가늘게 곧추서는데, 전체적으로 꽃송이가 제각각 서 있는 형태여서  

각시붓꽃이나 금붓꽃 등 다른 붓꽃처럼 무더기 군락은 찾아보기 어려웠습니다.      

멸종위기 야생식물 2급이지만 자생지가 주로 묘지 등의 잔디여서,

잘 분간되지도 솔붓꽃을 벌초 등의 작업 시 제외하고 보호해달라는 게 애당초 불가능해 보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달래'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하는 산철쭉입니다.

가평의 용소폭포에서 지난해 담은 것인데, 어찌어찌 하다 보니 일 년 만에 빛을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늘거리는 나도개감채 몇 송이 피었다고 그렇게 많은 사람이 몰릴 줄 상상도 못 했습니다.

봄바람은 속절없이 불어 쉼없이 흔들리는 나도개감채를 따라 덩달아 춤을 추는 십여 명의 시선.

보잘것없어 보이는, 그러나 예서 제서 많은 이들을 불러 모으는 풀꽃의 힘,

나도개감체의 난데없는 인기에 덩달아 박수를 칠 일인지....

그런데 정작 사진은 꽃보다 색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월 초 피기 시작한 백서향이 마치 늦장 부리고 찾아올 뭍 손님이 있는 것을 알았다는 듯, 

4월 11일까지도 지지 않고 피어 있어 감격스러운 해후를 했습니다.

꼭 1년 만에 찾은 '백서향 피는 곶자왈'은 아쉽게도 많이 변해 있었습니다.

번잡하게 변한 우도의 모습이 안타까웠는데,

제주도 전체가 번잡스런 우도를 닮아 가는 듯해 한걱정하고 돌아왔습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판단이고 개인적인 염려이기는 하지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만 들여다보니 이야기를 하자고 하네요.

콩닥콩닥 콩제비꽃이 말을 하자고 합니다.

예전엔 미처 몰랐습니다.

깨알만 한 작은 꽃을 달고 선 콩제비꽃이 이토록 깜찍하고 귀여운 줄.

제비꽃 중에 꽃 크기가 가장 작은 콩제비꽃, 

물론 삐쭉 솟은 키와 풍성한 이파리는 아마 각시제비꽃, 사향제비꽃 등 다른 키 작은 제비꽃과 비교할 때

뒤지지 않을 겁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꽃도 좋지만,

시원하게 흐르는 물줄기가 너무 좋아서 열심히 담아본 줄딸기입니다.

한여름 빨갛게 익은 딸기를 한 번 더 담고 싶은데 기다려줄는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의 봄 숲에는 한 번만이라도 경험한다면 결코 잊지 못할 2가지 향이 있습니다.

하나는 은은하면서도 청청하고 달콤한 백서향의 향이고, 

다른 하나는 온몸을 휘감는 듯 강렬하면서 오랫동안 여운이 남는 상산의 향입니다.

 지난 4월 11~12일 1박 2일 동안 제주도를 방문하면서 꼭 다시 보고 싶었던 꽃,

꼭 다시 맡고 느끼고 싶었던 향이 바로 상산의 향이었습니다.

지난해 4월 한 달 내내 담았던 제주의 꽃 사진이 외장하드 고장으로 다 날아간 뒤,

꽤나 심란했는데 그때 상산의 향을 맡으면 마음이 차분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강한 인상을 받았던 것 같습니다.

제주도뿐 아니라 경상남도 전라남북도 경기도 해안에도 자생한다고 하는데,

실제 보고 느낀 것은 아직은 제주의 곶자왈 숲에서뿐 입니다.

그 향이 얼마나 강한지는 옛날 긴 장례 기간 중 시신에서 악취가 날 경우 상산의 가지를 덮어 냄새를 

중화시켰다는 말에서 짐작할 수 있을 겁니다.

상산의 향이 그토록 강하지만, 그렇다고 그 향이 불쾌하거나 불편한 것은 아닙니다.

암수딴그루 식물로 흔히 보는 수꽃과 암꽃이 다르다고 하는데,

짧은 시간 만나야 했던 일정 중에 암꽃은 보지 못하고 추후 과제로 남겼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깊은 산 속 옹달샘'만 있는 줄 알았는데.

깊은 산 속에 낚시 즐길 만한 작은 못이 있고, 

못 따라 오솔길이 있고,

오솔길 가에 각시붓꽃이 군데군데 피어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산 시내 낯 설은 산에 올라 예기치 않게 만나니,

흔히 보던 각시붓꽃도 각별하게 다가옵니다.

새로운 산에서 하나하나 꽃들을 익혀가니 그 재미가 쏠쏠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랑나눔 2017.05.19 0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담아갈게요^^
    (출처 밝힐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