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의 여름도 곧 그 무더웠던 추억으로 남겠지요.

한 조각 찬바람에 금세 마음이 간사해집니다.

그 무더웠던 여름 설악에 올랐음이 가는다리장구채 사진으로 또렷하게 입증되겠지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양반풀.

박주가리과의 여러해살이풀. 분포 황해도 평안도. 들에 난다. 높이 30cm. 꽃은 6~7월에 피고, 황백색이다. 꽃차례는 윗부분의 잎겨드랑이에서 나오고 화경이 짧다. 꽃부리는 5개로 깊게 갈라지며 덧꽃부리가 있다.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테에 나오는 대강의 설명입니다. 다만 설명과 달리 경기도에서 만났습니다. 덧꽃부리, 즉 부화관(副花冠)이 특징이라는데 가만 들여다보니 과연 보입니다. 앞으로 각별한 보존과 연구가 필요한 대상이라 생각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쌍잎난초.

난초과의 여러해살이풀. 백두산 침엽수림 밑에서 자란다. 콩팥 모양의 마주 난 잎 사이에 돋아난 높이 12~20㎝의 줄기에 연한 녹갈색의 꽃이 8~9월 5~10개 달린다. 2갈래로 깊게 갈라진 길이 7~8mm의 입술모양꽃부리가 특징이다. 

**식물명 등의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적해 주시면 감사히 바로잡겠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병아리다리.

원지과의 한해살이풀.  제주·전남·경남 지역의 습지에서 드물게 자란다. 7월 높이 6~30cm의 줄기에 길이 2mm 크기의 연한 자주색 꽃이 이삭꽃차례로 달린다. 꽃 진 자리에 가시 달린 머리 모양의 열매가 맺는다.

'작은 것이 아름답다.'고 하지만,

너무 작아서 

자생지를 알려줘도 찾기가 힘들고(심지어 눈 앞에 있다고 가르쳐 줘도 알아보기가 힘들 정도입니다) 

찾았다고 해도 그 진가를 알아보기가 쉽지 않은 병아리다리입니다.

전초나 꽃 등 모든 것이 전체적으로 왜소하다고 해서 병아리다리란 이름이 붙었을텐데,

작다는 걸 강조하려면 차라리 모기다리라고 하지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백두산의 우리 꽃

두메양귀비·하늘매발톱·털복주머니란… 여름 백두평원은 천상의 화원!

<논객닷컴  ( h t t p: / / w w w . n o ‘n g a e k.  c o m )   2017.07.17>

백두산에 자생하는 대표적인 고산식물의 하나인 두메양귀비가 천지 바로 아래 해발 2600m 둔덕에 한가득 피어 있다. 양귀비과의 두해살이풀, 학명은 Papaver radicatum var. pseudoradicatum (Kitag.) Kitag. ©김인철

[논객닷컴=김인철] 여행은 설렘입니다. 일상생활에서 보지 못하는 새로운 것을 만나기 때문입니다. 산으로 들로 꽃을 만나러 가는 여행도 설레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떠날 때마다 앞선 길에서는 만나지 못한 새로운 들꽃 산꽃을 봅니다. 산에 들에 피는 꽃들이 숲을, 들판을 독차지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많은 이들이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이란 말로 꽃이 쉬 짐을 아쉬워하지만, 그 말의 진정한 의미는 열흘이면 새로운 꽃들에 아낌없이 자리를 내주는 자연의 순리를 배우라는 뜻이 아닐까 싶습니다.

남한에서 멸종위기야생식물 1급으로 지정, 보호하고 있는 털복주머니란이 백두산 고산평원에 호젓하게 피어 있다. 난초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은 Cypripedium guttatum var. koreanum Nakai. ©김인철

멀리 백두산으로 꽃 찾아가는 여행은 더없이 설레고 더없이 각별합니다. ‘우리 꽃’이되 우리 땅에서 볼 수 없는, 수없이 많은 새로운 꽃을 만나러 가는 여행이기 때문입니다.

식물학자와 야생화 동호인 등이 연길에서 백두산으로 가는 길에 있는 선봉령 습지에서 작은황새풀과 제비붓꽃, 세잎솜대 등 고산 습지식물을 탐사하고 있다. ©김인철

분단으로 남과 북의 길이 막힌 지 어언 70여 년. 그리고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등으로 다소 트일 듯싶던 숨통이 다시 막힌 지 10년. 대립과 대치의 세월이 길어지면서 각종 식물도감에 ‘북부 지역에서 자란다’거나 ‘백두산 등 북부 고산지대에 자란다’고 기재된 수많은 우리 꽃들이 실물을 확인할 수 없는, 박제된 그림으로만 전해질 뿐입니다.

낭림산 이북에서 자생한다는 하늘매발톱이 백두평원에서 진한 잉크색 꽃을 가득 달고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은 Aquilegia japonica Nakai & H.Hara ©김인철

그런 ‘북녘 우리 꽃’에 대한 갈증을 다소나마 풀 수 있는 곳이 바로 백두산입니다. 북위 42도에 위치한 높이 2750m의 백두산. 7월 5일부터 일주일간 만나본 백두산은 그야말로 천상의 화원(花園)이었습니다. 특히 수목한계선(樹木限界線) 위 해발 1000m 이상에서 나타나는 툰드라지대는 남녘에서는 아예 만날 수 없거나 겨우 명맥만 유지하고 있는 북방계 식물의 보고(寶庫)였습니다. 

‘산천은 의구(依舊)하다’는 말을 실감케 하는 백두산 천지(天池)의 변함없는 모습. 천지 넘어 개마고원 등 북녘으로 우리 꽃을 만나러 갈 수 있기를 빌었다. ©김인철

여기저기 노란색 꽃을 한가득 피우고 있는 두메양귀비와 하늘매발톱, 구름송이풀 등 고산식물과 노랑만병초와 담자리꽃나무, 담자리참꽃, 들쭉나무, 월귤, 홍월귤, 가솔송 등 키 작은 관목들. 특히 남한에서는 함백산 내 2곳에 철책을 두른 채 보호 중인 멸종위기야생식물 털복주머니란이 고산평원 여기저기에 무더기로 피어있는 모습은 보면서도 믿기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논객닷컴  ( h t t p: / / w w w . n o ‘n g a e k.  c o m )   2017.07.17>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털부처꽃.

부처꽃과의 여러해살이풀. 한국·중국 등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북미 등 온대 지방에 분포한다. 우리나라에서도 전국에 분포한다. 잎에 가는 털이 있어 이름이 붙었다.

도감의 설명처럼 어디서나 쉽게 볼 수 있는 털부처꽃인데,

2018년 8월 6일 백두산 인근 황송포 습지에서 다소 각별한 모습으로 만났습니다.

파란 하늘에 흰 구름 둥둥 뜬 화창한 날 너른 습지를 가득 채울 듯 무더기로 피었기 때문입니다.

현지 가이드도 "이런 멋진 모습은 6~7년 만에 본다."고 말합니다.  

**식물명 등의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적해 주시면 감사히 바로잡겠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털향유.

꿀풀과의 한해살이풀로,

국생종에는 '금강산 이북에서 자란다.'고 설명하고 있는데,

야생화 동호인들은 오대산 등 일부 지역에서 관찰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2018년 8월 4~9일 백두산과 그 일대 탐사 과정에서 만났습니다.

줄기와 잎은 물론 꽃잎에도 숭숭 가는 털이 난 걸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식물명 등의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적해 주시면 감사히 바로잡겠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병아리들이 피서라도 가려는지 줄지어 섰습니다.

나란히 나란히 나란히 

어디론가 떠나려나 봅니다.

더위를 피해 시원한 곳을 찾으려는 마음은 십분 이해하지만,

자신들을 보려 몰려오는 숱한 애호가들을 생각해 

둥지를 굳게 지키라고 당부합니다.

병아리풀. 

원지과의 한해살이풀인데, 

그 말은 올해 풍성했다고 내년에도 풍성하게 나오리란 보장을 할 수 없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몇 년 전 무성하게 피었다가, 그 후 한동안 겨우 명맥만 유지하는 수준이어서 안타까웠는데 

올해 지독한 폭염에도 불구하고 다시 많은 꽃을 피워 참으로 고맙고 반갑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름 땡볕 즐기는 ‘물의 요정(妖精)’ 각시수련!

<(http://bravo.etoday.co.kr(브라보 마이라이프) 2018년 7월 27일>

▲각시수련, 수련과의 여러해살이 수초, 학명은Nymphaea tetragona var. minima (Nakai) W.T.Lee(김인철 야생화칼럼니스트)원본보기
▲각시수련, 수련과의 여러해살이 수초, 학명은Nymphaea tetragona var. minima (Nakai) W.T.Lee(김인철 야생화칼럼니스트)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

무쇠도 녹일 듯 찌는 삼복더위를 아랑곳하지 않고 활짝 피어나는 ‘여름 야생화’를 보면서, 미국의 한 심장 전문의가 스트레스 해소 방안의 하나로 처음 썼다는 명언을 새삼 떠올립니다. 7월호에 소개한 해오라비난초를 비롯해 남덕유산 능선의 분홍색 솔나리, 가야산 정상의 백리향, 선자령 숲속에서 피는 붉은색의 제비동자꽃, 그리고 전국 각지의 오래된 연못에서 드물게 만나는 가시연꽃 등등.

그런데 ‘피할 수 없어 즐기는’ 정도가 아니라, 염천(炎天)의 뙤약볕을 천혜의 선물인 양 온몸으로 받아들이는 야생화가 있습니다. 햇살이 가장 강렬하게 내리쬐는 바로 그 시간대에만 꽃잎을 활짝 열고 더없이 맑고 환한 얼굴을 세상에 내비치는 꽃이 있습니다. 바로 꽃은 물론 이파리 등 전초(全草)가 깜찍하다고 할 만큼 작고 예쁜 각시수련입니다.

식물명에 수련(睡蓮)이란 한자가 들어 있는 데서 알 수 있듯 ‘잠자는 연꽃’의 일종인데, 그냥 잠을 자는 게 아니라 잠자는 모습을 행여 남들이 볼세라 수면시간에는 어여쁜 얼굴을 닫고 아예 자취를 감춰, 먼 길 마다치 않고 찾아온 객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곤 합니다. 필자 또한 처음 각시수련을 만나던 날 크게 당황했습니다. 남한 내 유일한 자생지로 알려진 강원도의 오래된 못을 물어물어 찾아갔는데, 분명히 피어 있을 것이라고 전해 들은 각시수련이 단 한 송이도 보이지 않았던 것입니다. 꽃의 지름이 2~3cm에 불과할 만큼 작아, 못 한가운데 필 경우 멀리서 보면 잘 분간이 안 될 수 있다지만, 그 어떤 피부미인 못지않게 도드라진 순백의 꽃을 ‘천하의 꽃쟁이’가 못 알아보겠느냐 장담했건만 아무리 샅샅이 살펴봐도 흔적조차 찾을 수 없었습니다. 영문을 몰라 답답해하던 중 자생지를 일러준 꽃 친구의 말이 생각나 무릎을 쳤습니다.

“대개 점심을 먹고 찾아가서 봤다. 아침나절에 가면 물속에 잠겨 있기 때문에 아예 볼 수 없다. 보통 낮 1시는 넘어야 얼굴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각시수련, 수련과의 여러해살이 수초, 학명은Nymphaea tetragona var. minima (Nakai) W.T.Lee(김인철 야생화칼럼니스트)원본보기
▲각시수련, 수련과의 여러해살이 수초, 학명은Nymphaea tetragona var. minima (Nakai) W.T.Lee(김인철 야생화칼럼니스트)

그렇습니다. ‘미인은 잠꾸러기’란 말이 있듯 오전엔 어김없이 물속에서 잠들어 있다가, 수온이 오르고 수은주가 치솟는 대낮이 돼야 잠에서 부스스 깨어나 청초한 꽃송이를 하나둘 물 위에 펼치고 유유자적 여름 뙤약볕을 즐기는 것이지요. 정확하게 낮 1시 15분부터 각시수련의 깜짝 등장을 지켜보면서, 학명 중 속명 님파이아(nymphaea)가 그리스 신화 속 ‘요정(妖精)’ 님프(nymph)에서 따왔다더니 과연 ‘물의 요정’이라 할 만하다고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애기수련이라고도 불리는 각시수련은 말발굽 모양의 타원형 잎을 물 위에 띄우고 사는 부엽식물(浮葉植物)의 일종입니다. 보통 6월에서 8월까지 한여름에 꽃을 피운다고 알려져 있는데, 실제로는 9월 하순에도 싱싱한 꽃을 만날 수 있으니 개화 기간이 알려진 것보다 더 길다 할 수 있습니다. 앞에서 설명했듯 낮이면 꽃잎을 열고 저녁이면 다시 닫는데, 단순히 꽃잎을 여닫는 게 아니라 수면 아래로 내려갔다 올라왔다 하기를 3~4일 반복한 뒤 열매를 맺고 아예 수면 아래로 잠기면 다시 새로운 꽃이 피는 식으로 서너 달을 지속한다고 합니다.


Where is it?

▲각시수련, 수련과의 여러해살이 수초, 학명은Nymphaea tetragona var. minima (Nakai) W.T.Lee(김인철 야생화칼럼니스트)원본보기
▲각시수련, 수련과의 여러해살이 수초, 학명은Nymphaea tetragona var. minima (Nakai) W.T.Lee(김인철 야생화칼럼니스트)

각시수련은 세계적으로 우리나라에만 자생하는 희귀한 특산식물이다. 처음 발견된 곳은 왕래가 끊긴 지 하도 오래돼서 이름도 생소한 황해도 장산곶 몽금포라는 곳인데, 이 때문에 지금도 많은 도감은 황해도 장산곶 또는 황해도 몽금포를 대표적인 자생지로 표기하고 있다. 갈 수 없는 몽금포 이외에 알려진 자생지로는 강원도 고성의 오래된 작은 연못인 천진호가 거의 유일하다. 백두산 주변 습지에도 비슷한 종이 자생하는데, 만주수련이란 이름으로 불린다. 환경부는 고성 이외에서는 발견되지 않는 전형적인 북방계 수생식물인 각시수련이 지구온난화가 가속화할수록 멸종 위기에 내몰릴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2012년부터 멸종위기야생식물 2급으로 지정, 관리하고 있다.

<(http://bravo.etoday.co.kr(브라보 마이라이프) 2018년 7월 27일>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덩굴박주가리.

박주가리과 백미속의 덩굴성 여러해살이풀. 

꽃은 갈색이나 미백색으로 7~8월 핀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