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숲이 깨어나는 모습은 싱그럽기 짝이 없습니다.

어둠 속에 한 줄기 빛이 드는 순간,

흰 꽃은 더 희게 빛나고,

붉은 꽃은 더 붉게 물듭니다.

는쟁이냉이가 하얗게 반짝이는 모습에 '은쟁이냉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리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길은 멀고 험해 서둘러 지나가기 바쁜 와중에

울긋불긋 빛나는 금낭화의 화사함을 외면할 수 없어 한두 컷 담았는데,

돌이켜 보니 아쉽습니다.

징검다리 바위 위 돌단풍도 무대 위 잘 생긴 주인공처럼 근사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5월의 숲이 참 곱고 화사합니다,

복주머니란이 있어 과연 축복 받은 계절의 여왕입니다,

부디 내년에도 내후년에도 무탈하길,,,,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노란별수선인지, 노랑별수선인지 이름조차 공인된 바 없는 야생화입니다.

'모르는 게 없는' 포털에 노란별수선과 노랑별수선을 각각 입력했더니, 

2007년 어떤 매체는 노랑별수선이, 어떤 매체는 노란별수선이 1935년 이후 70년 만에

재발견되었다고 보도한 기사들이 뜨는데, 그것이 그나마 공식화된 내용 전부입니다.

그 이후 10년이 넘는 세월이 흘렀건만 이에 대해 어떤 조사, 연구, 논의가 있었는지 

추가로 검색되는 게 아무것도 없습니다.

현재로선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에 등록된 식물이 아니란 뜻인데,

10여 년 전 제주도에서 재발견된 이후 진도에서도 자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별을 닮은 노란 꽃이 오전에 피었다가 오후가 되면 다시 오므라든다,

숲 가장자리 등에서 자생하며 5월부터 9월까지 긴 기간 꽃을 피운다는 등 

소소한 관찰 기록들이 개인 블로그 등에 소개되고 있습니다.    

     다음은 뉴시스가 2007년 6월 22일 보도한 기사 전문입니다.

1935년이후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었던 (가칭)노란별수선이 제주에서 발견됐다.

22일 제주도 한라산연구소(소장 강태희)는 지난 70여년동안 우리나라에서는 자취를 감춰버린 것으로 알려진 (가칭)노란별수선이 식물애호가 김창욱씨(39.서귀포시 토평동)와 오충근씨(45.서귀포시 토평동)가 각각 2003년 5월과 2006년 5월에 처음 발견해 한라산연구소에 의뢰한 후 1년여동안 관찰 및 분류학적 검토를 거친 결과 노란별수선으로 밝혀졌다는 것. 

노란별수선은 동남아시아 난대에서 온대에 광범위하게 분포하는 식물로서 다년생 초본으로 별 모양의 노란 꽃을 5∼6월에 피우며 숲 가장자리와 축축한 초원에 잘 자라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식물분류학자인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산림연구소 김찬수 박사는 “노란별수선은 동남아시아에는 널리 분포하고 있는 종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제주지역에서 1점의 표본만이 채취됐다는 기록이 있을 뿐 아직까지 자생지 등에 대해 알려진 바 없다”고 말하고 “이번 발견은 노란별수선 식물의 식물지리학적 측면 등 학술적 중요성과 함께 우리나라에 유용한 유전자원 1종.1속.1과가 추가 확보됐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밝혔다.

(가칭)노란별수선은 일본 식물학자 오이 지사부로에 의해 제주에서 처음으로 채집돼 일본 동경대학에 표본 1점만이 보존되고 있으며, 이번 노란별수선의 재발견은 한국인에 의해 이뤄졌다는 점에서 한국명을 새롭게 붙여 국내에 보고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라산연구소는 8월중에 국내 학회를 통해 노란별수선에 대한 식물종 기재와 함께 연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등칡,

자세히 들여다보면 색소폰 닮은 꽃에 뽀송뽀송한 솜털이 잔뜩 나 있습니다. 

워낙 풍성하게 피었기에, 

제아무리 많은 이들이 찾았다 한들 내년에도 올해 못지않게 번창하리라 믿기에,

아낌없이 세상에 내보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산 저 산 꽃이 피니 진정코 봄이로구나/

봄은 찾아 왔건만 세상사 쓸슬허드라/

나도 어제 청춘이러니 오늘 백발  한심허구나/

내 청춘도 속절없이 날 버리고 가버렸으니/

왔다 갈 줄 아는 봄을 반겨한들 쓸데 있나/

봄아 왔다가 가려거든 가거라....

이 산 저 산 피는 꽃이 무엇인가 했더니,

이제 보니 산괴불주머니였나 봅니다.

이 산 저 산 이 골 저 골 이름난 꽃 찾아가는 길에,

'나도 좀 보소'하기에 한 컷씩 담아보니 그 또한 볼만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운이 가시기 전,

다시 한번 화려하게 만개했던 자란의 봄날을 떠올려 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5.10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패총,

한자어로 조개 패(貝) 무덤 총()을 쓰는 이 단어는 한글로는 조개무덤, 또는 조개무지라고 합니다.

고대 원시인들이 조갯살을 먹은 뒤 버린 조개껍데기가 쌓인 유적으로 고대인들의 생활상을 연구하는

귀중한 역사유적이지요.

난데없는 조개 타령이 웬 말이냐고요?

이처럼 조개 자체가 오래전부터 무덤과 직결되어온 탓에 ,

조개나물도 유난히 무덤 주변에서 잘 자란다는 말을 하고 싶어서입니다.

견강부회의 억지를 부리기 위해서 장황하게 횡설수설했습니다.

모처럼 고분군의 넓은 벌판에 조개나물이 풍성하게 피어 가슴까지 시원해지는, 그런 날이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딱 보는 순간 이렇게 요란스럽게 화려한 야생화를 어디서 또 만나겠느냐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야생에서 이렇게 많은 자생 난초를 어디서 또 만나겠느냐 생각했습니다.

이렇게 절묘한 곳에서 자라는 야생 난초를 어디서 또 만날 것인가 생각했습니다.

가림막 하나 없이 쏟아지는 햇볕을 온몸으로 맞으며 싱싱하게 자라는 야생난을 다른 데선 본 적이 없습니다.

흔히 보지만 야생에선 제주도와 남서해안에서나 만날 수 있는 자란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형적인 북방계 식물로

백두산에서는 여러 습지에서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지만,

남한에서는 자생지가 극히 일부 지역에 국한돼 있어 귀한 대접을 받는 조름나물. 

만나기도 어렵지만, 

사는 곳 또한 작은 못 한 가운데이거나 가장자리여서 카메라에 담기가 참 까다로운 

조름나물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록의 숲에서 웅장한 교향악이 울려 퍼지는 듯합니다.

악기는 단 한 종류에 불과하지만, 수십 수백 수천 개가 한꺼번에 울리니 그 소리가 대단합니다.

색소폰을 똑 닮은, 등칡의 꽃이 공중에 줄줄이 매달린 광경이 그야말로 장관입니다.

등칡.

줄기가 나뭇가지를 휘감고 올라가며, 무성하게 나오는 동그란 잎으로 하늘을 덮은 게 칡을 빼닮았고, 

줄기마다 숱하게 꽃을 매단 게 등나무와 흡사합니다.

해서 등칡이란 합성 이름이 붙었다 싶은데,

꽃 모양은 칡과도 등나무와도 전혀 다른 독창적 모습입니다.

칡이나 등나무나 모두 장미목 콩과 식물인 데 반해.

등칡은 쥐방울덩굴과 식물이기 때문입니다.

어른 엄지 손가락 크기의 꽃의 앞모습은 같은 쥐방울덩굴과 식물인 족도리풀을 많이 닮았습니다.

U자형 몸통은  누에고치 집을 구부려놓은 것 같기도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