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은 맑고 푸르고 햇살은 쨍하게 내리쬐고,

바람은 선들선들 땀을 식힐 만큼 불던,

가을의 초입

큰꿩의비름이 그야말로 화사하단 말이 절로 나올 만큼 만개했습니다.

연분홍 꽃다발 위로 나비들이 떼를 지어 사뿐사뿐 날아다닙니다.

꽃 찾아드는 나비가 나인지, 내가 나비인지 

몽롱했던 그런 가을날의 추억을 더듬어 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동석의 부산행과 

꽃쟁이의 부산행은 이렇게 다릅니다.

우람하게 들어서고 있는 엘시티와 마주하고 있는  

둥근바위솔이 결코 기죽지 않겠다는 듯 씩씩한 기상을 보여줍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피는 동백섬에 핀 꽃이 무엇이었을까.

동백섬을 걸으며 시대를 풍미했던 유명한 유행가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떠올려 봅니다.

곰곰 따져보니 노랫말에 어떤 꽃이 핀다고 꼭 집어서 말한 게 없습니다.

동백섬에 피는 꽃이란 동백꽃이 너무도 당연한 일이어서 그랬을까요.

암튼 11월 하순 동백섬에서 전혀 기대하지 않은 동백꽃의 개화를 보았습니다.

따뜻한 남쪽 나라이어서 그런지 벌써 제법 피기 시작합니다.

늦가을이든 겨울이든  살펴보면 

여기저기서 제법 꽃을 만날 수 있으니 

이제 우리나라도 사시사철 꽃이 피는 기후대로 들어섰나 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멋진 둥근바위솔,

그런데 표현하기가 참 어렵습니다.

조금씩 달리해서 담았는데,

딱히 이거다 싶은 게 없으니 여럿 선보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장 늦은 시기까지 피는 야생화가 둥근바위솔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더 아쉽고 미련이 많이 남는가 봅니다.

앞서 올린 것도 그렇고 뭔가 5%, 부족한 느낌이어서 포스팅 수만 늘렸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1.22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딱 '수반(水盤) 꽃꽂이'라는 용어를 떠올리게 하는 물매화입니다.

침봉(針峯)에 꽃을 꽂아 쟁반이나 대접처럼 넓은 그릇에 담아 감상하는 꽃꽂이의 일종.

맑고 찬 물이 흐르는 계곡 한가운데 침봉에 해당하는 바위가 놓여 있고.

파란 이끼 위에 물매화가 한 무더기 피어 있고,

그 바위를 감싸고 시냇물이 흐르는 정경......

자연이 선사하는, 꽃꽂이보다 더 꽃꽃이스러운 그림에 절로 감탄사가 터져 나옵니다.

아, 좋다!

멋지다!

운치 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사랑 2017.11.28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맑고 찬 물 위에 핀 하얀꽃 물매화
    자연이 준 수반이라~~
    딱 어울리는 표현 같습니다.

    수반이 참~ 이뿝니다

    오랜만에 들러
    덕분에 안구정화, 맘 힐링까지 얻었습니다~^&^

'수능 한파'와 함께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됩니다.

그 겨울이 오면 생각나는,

겨울이 와야 생각나는,

정녕 꽃은 늦은 봄인 6월 피건만 너나없이 모두가 겨울이 되어야 찾는,

꽃이 아닌 열매로 늘 소개되는,

꼬리겨우살이가 오늘의 주인공입니다.

파란 하늘에 노란색 열매가 보석처럼 빛나는 꼬리겨우살이,

겨우살이나 붉은겨우살이, 동백겨우살이 등 국내에 자생하는 다른 겨우살이와 마찬가지로 

기생 식물이기는 하나, 

늘 푸른 관목이 아니라 가을이면 잎이 지는 낙엽 관목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닷가 바위 위에도 가을이 내려앉았습니다.

가는 터이니 잠시 짬이라도 있으면,

엉덩이 걸치고 잠시 다리쉼 할 공간이라도 있으면 

언제 어딘들 마다 하겠느냐는 듯 

오색의 단풍을 거느리고 바닷가 풀, 나무에도 찾아왔습니다.

둥근바위솔 이파리에도, 여물어가는 꽃차례에도 살포시 내려앉았습니다.

이리저리 돌아오느라 지체됨을 아쉬워했더니,

뒷동산에 지는 해를 덤으로 주고 갑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소 늦었지만 아직은 볼만한 해국입니다.

기암절벽 곳곳에 숨어 한 무더기씩 피는 해국을 숨바꼭질 하듯 찾는 재미가

색다른 맛을 줍니다.  

그런데 

시기가 늦어 꽃 색이 바랜 것인지,

가을 하늘이 워낙 푸르러 해국 색이 움츠러든 것인지,

보랏빛 꽃이 강한 햇살에 하얗게 변하고 있어 한 해가 가고 있음을 실감케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너 이름이 뭐니?'

'너 몇 살이니?'

누군가 초면의 후배를 만나면 이렇게 물어본다지요.

앞산에 올랐다가 느닷없이 여기저기 피어난 할미꽃을 보고

그처럼 물어보고 싶었습니다.

'너 정체가 뭐니? 가을에 피는 할미꽃이라니

아예 그런 종이 따로 있는 거니"라고 말입니다.

보다시피 따스한 봄날 피어나듯 할미꽃이 피었습니다.

아무래도 제철 핀 게 아니어서 그런지

대개 키가 작고, 

땅에 바싹 붙은 채 고개를 들고 꽃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물론 좀 더 자란 할미꽃들도 있었지만,

암튼 양지바른 곳에서는 가을 햇살도 봄날 못지않게 따사로운가 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