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갑산제비꽃.

제비꽃과의 여러해살이풀.

국가셍물종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함경남도 지방에 분포하며, 흰 꽃이 피는 갑산제비꽃"이다.

익히 알려졌듯 삼수갑산은 예로부터 오지 중의 오지, 험지 중의 험지로 꼽히는 

함경남도의 삼수(三水)와 갑산(甲山), 두 고장의 이름을 합한 실제 지명(地名)이자,

서울 등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벽오지를 상징하는 일종의 관용어입니다.

'갑산'이 식물명에 들어갔다는 것은 북녘 벽오지에 자생하는 아주 드문 야생화라는 뜻인데,

흰갑산제비꽃이 자라는 남한 땅 강원도는 진정 '희귀 식물의 보고'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유로의 일몰(日沒).

추수가 끝난 어느 해 늦가을,

철원, 연천 등 접경 지역을 둘러보고 서울로 돌아오는 길에

철조망 너머로 해가 집니다.

텅 빈 들녘을 가득 채우며 해가 떨어집니다.

긴긴 일과를 마치고 해가 집니다.

그런데 강렬한 붉은색 석양이 아닌,

잔잔한 노을빛이 너무나 부드럽고 따스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넓은잎제비꽃.

 

제비꽃과의 여러해살이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선제비꽃, 왕제비꽃과 함께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된 넓은잎제비꽃입니다.

 

사진에서 보듯 이름대로 잎이 크고 넓습니다.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강원도 인제군에 분포하는데,

 

최근에 발견됐으며 자생지 및 개체수가 매우 적다고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