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측한 이름에 비해
색이나 모양이 너무도 화려하고 예쁜 개불알난입니다.
그런 탓에 보이는 대로 남획 당하기 일쑤여서,
각별한 보호가 필요한 우리의 야생난입니다.
이런 사정은 우리만의 일이 아닌 듯,
지난해 영국에서도 개불알난의 일종인 '시프리페디움'이 한 골프장에서 발견됐는데,
경찰이 이를 지키기 위해 방어선을 치고, 한시간마다 순찰을 도는가 하면
CCTV까지 설치할 예정이라는 외신이 전해진 바 있습니다. 
한창 봄이 무르익을 즈음인  5월에 꽃이 피는데,
요즘은 복주머니난이라는 예쁜 이름으로도 불리고 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야생화 2011.02.20 1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이름보고 웃엇던 기억이나네요 ㅎㅎ

    복주머니난 이라는 이름이 훨씬더 잘어울리는거 같아요 ^^

  2. 백승대 2011.02.23 1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dd

  3. 백승대 2011.02.23 1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매직하우스 출판사입니다.
    이번에 우리는
    꽃에게 말을 걸다 라는 책을 내는데
    선생님의 사진을 사용하고 싶습니다.
    여기 연재된 글입니다.
    선생님의 사진 출처를 물론 밝힐 것입니다.
    일단 전화통화를 하고 싶습니다.
    백승대 02)323-8921 010-2330-8921 magicsina@naver.com

    • atomz77 2011.02.24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찾아주고/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다만 블로그 사진들을 출판에 사용하는 것은 정중히 사양하오니/이해바랍니다/

  4. 백승대 2011.02.23 1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일 주소를 알려주면
    원고를 보내드리겠습니다.
    부탁드립니다.

  5. 백승대 2011.02.23 1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에서 꽃에게 말을 거는 남자를 검색하면 원고 대강이 있습니다.

  6. 들꽃처럼 2011.02.24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감도 좋고,
    모양도 항아리모양에 빗물 들어갈까 싶어 뚜껑까지...
    단지 이름이 좀... ㅎㅎ
    그래도 옛이름이 친근감이 더 느껴져요.

  7. 햇빛좋아 2011.02.25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강아지 게 정말 저렇게 생겼나요?
    그렇다면 정말 강아지 고추는 예쁜 거군요.
    우리 강아진 수컷이 아니라서 모르겠어요.

    빗물 들어갈까봐 뚜껑이 있다는 것도 신기해요.
    정말 너무나 섬세하고 보배롭게
    마치 극상품 보물을 품듯이 떠 받들고 있네요.

    복주머니난 이라는 이름이 훨 예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