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초겨울 찬바람에 낙엽만이 이리저리 나뒹굴고 있을 경기 북부지역에서,

만산홍엽이었던 때 흐드러지게 피었던 좀바위솔이 내년에도 풍성하게 돋아나

화사한 꽃망울을 맘껏 터뜨리기를 간절히 기원하면서,

찬란했던 순간을 다시 한 번 추억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