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들판의 주인은 역시 나리 중의 나리인 참나리입니다.
꽃이 클 뿐 아니라 호피 무늬의 색상은 화려하면서도 위엄이 느껴집니다. 
키 또한 웬만한 성인남자를 능가할 만큼 훤칠합니다.
한여름 뜨거운 뙤약볕을 온몸으로 맞으며
농촌 들녁 한복판에,
바닷가 마을어귀에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서 있는 
참나리는 바로 그 마을의 수호신이라 부르기에 충분합니다.
저 멀리 보이는 높은 산을, 넓은 모래사장을, 푸른 바다를 압도하는 
참나리꽃의 늠름한 자태가 돋보이는 여름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푸른솔 2009.08.11 1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에 맞은 참나리도 너무 이쁩니다
    저의 눈에는 잘 띄이지 않던데요
    이젠 눈을 더 크게 뜨고 보물 찾듯이 찾아 보아야 겠습니다
    이 세상에 꽃이 없다면 정말 삭막할 겁니다 그죠
    참나리를 볼 수 있어 행복한 하루입니다~
    님의 수고에 뜨거운 박수를 보냅니다~ (짝짝짝......)

    • atomz77 2009.08.12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절정기를 조금 지나긴했어도/지금도 여전히 서울 인근 들녁에 가면 논두렁이나 밭두렁에서 흔히 볼수 있답니다/

  2. 초록버드나무 2009.08.12 0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나리 뒤로 유장하게 흐르는 강줄기가 아름답습니다. 북한강 어느메인가요? 북. 한 .강 ....

    • atomz77 2009.08.12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가가 아니라/군산 앞바다에 떠있는 선유도라는 섬에서 찍은 겁니다/해서 푸른색의 느낌이 강과 다르지 않나 싶네요/

  3. 청천 2009.08.14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도 야생화에 관심이 많아서 산행 중 귀중한 꽃이 보이면 일단 들이댑니다. 7월말에 강원도 곰배령에
    갔을 때 산림청 가이드 분께서 나리꽃 구분법에 대해 쉽게 설명을 하여서 몇자 적습니다. 그당시
    앉은 부처꽃이 막 개화를 시작하여 기쁜 마음으로 등산을 하였습니다.(동자꽃, 긴꼬리풀, 연령초
    동자꽃, 물봉선, 산미나리아재비, 이질꽃, 연잎꽁의다리 등을 보았습니다.)
    나리 구분방법은 간단합니다. 꽃이 하늘을 보면 하늘나리, 땅과 하늘 중간방향에 있으면 중나리, 털이
    있으면 털중나리, 땅을 향하면 말나리, 잎이 솔잎과 같으면 솔나리(꽃이 보라색이고 보기가 힘듬--
    설악산 공룡능선을 따라 볼 수 있음)입니다...

    • atomz77 2009.08.17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곰배령/참 좋은 곳 다녀오셨군요/그곳엔 7월에도 연령초가 피는군요/

  4. 김금련 2009.08.15 0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생화 감상에 푹빠져 행복한 하루입니다
    사진으로 보는 나리꽃 이 이렇게 아름다울수가.....
    좋은 그림 보여주시니 감사합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