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듯 다른 팔색조의 느낌,

복주머니란 한송이에게서 받은 감동이 너무 크기에 일 년 뒤 다시 만나기를 소원하며 

한 번 더 올립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