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는 다녀오셨습니까?
한여름 고향의 밤 하늘에서 무수히 빛나던 별을 보셨습니까?
'한여름 밤의 꿈' 같은 꽃이 바로 층층잔대입니다.
별처럼 빛나는 무수한 작은 종,
보랏빛 감도는 옅은  남색은 가을이 멀지 않았음을 일러줍니다.
잔대,층층잔대,당잔대,섬잔대 등 10여종으로 분류되는 잔대는 
약재로는 사삼으로 불리는데,
예로부터 인삼 고삼 현삼 단삼과 더불어 5대삼의 하나로 꼽힙니다.        
초롱과의 잔대는 더덕이나 도라지와 같이 수십 수백년 묵은 것이 발견되기도 하며,
뱀독이나 독약  등 100가지 독을 해독하는 약효를 지니고 있다고 합니다.
자잘한 종들이 둥굴게 원을 그리며 층층이 꽃을 피우는 걸 보면 
누구나 '아하! 그래서 층층잔대로구나' 할 것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8.09 1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어렴풋한 기억들 되살려내게 하시고 꽃 찾아 길 나서고 싶게 만드십니다 넌출 걷어내면 절로 딸려 올라오던 고구마 같은 기억들입니다 아름다운 것들 찾아내시는 일이 창작하는 일과 견주어도 모자람이 없지 싶네요

  2. 들꽃처럼 2010.08.11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엇인지 정확한 생각은 안 나지만
    중국영화에서 잔치하는 장면에서 본 그 무엇과 비슷하단 생각이네요...ㅎㅎ
    층층이 피어난 꽃들이 여간 멋스럽지가 않습니다.

  3. 꽃이좋아 2010.08.25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변의 말씀 감사드립니다 부족하지만 한걸음 한걸음 경험하겠습니다. 그리고 언젠간 선생님께 보여 드리고 싶습니다 .구벅^*^

  4. 꽃뿌리 2010.09.05 1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골집 작은화단에 취꽃이랑 어우러져핀 연보라빛 잔대꽃''' 요정들이 모여있는듯 했는데;;;예서두보구,,참좋아요 늙으신 아부지얼굴과 겹쳐지는 저녁이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