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과 가을 사이,
도라지와 금강초롱 사이,
전국의 산에서 흔히 만나는 꽃이 있습니다.
바로 모싯대입니다.
꽃 모양과 색도 꼭 도라지와 금강초롱 사이에 있습니다.
모싯대마다 백도라지의 흰색과 금강초롱의 짙은 창자색 사이 조금씩 다른 색의 꽃을 피웁니다.
몰론 다 같은 초롱꽃과의 여러해살이 풀입니다.
유난히 더운 올여름
그래도 가는 여름 아쉬워하고 오는 가을 반기러 이번 주말 산에 오르지 않으시렵니까?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8.20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뭉클 ..아름다워요.... 산에.......우리나무백과사전 펼쳐보고 있습니다 선생님 쫓아 산에 가면 엄청나게 재밌을 거 같습니다~~ 이건 무슨 꽃, 저건 무슨 나무 하면서..하다못해 수국진자리도 아름답다 하셨으니 아름다운 것들을 엄청 많이 알고 계시겠지요 *^^*

    • atomz77 2010.08.20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여름에 수국진자리를 얘기 하시니/더위가 싹 가십니다/한겨울 칼바람이 불어오는 듯 합니다/

  2. 들꽃처럼 2010.08.20 1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뒷배경을 까맣게 죽이고 찍은 꽃은
    마치 밤하늘의 별이라도 보는 듯 합니다... ^^*

  3. 꽃이좋아 2010.08.25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하고 , 청초함이 참 좋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