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피었다가 저녁에 지고마는 '한여름밤의 꿈' 같은 꽃,
온갖 시름을 잊게 한데서 망우초(忘憂草)라 불리는 꽃,
아이 밴 부인이 몸에 지니면 아들을 낳게 해준다 해서 의남초(宜男草)라고도 불리는 꽃,
바로 원추리입니다.
초여름부터 가을까지,
높고 낮은 산은 물론 바다에 떠있는 크고 작은 섬들까지
삼천리 방방곡곡 어디에서나 피고 지는,
아마 우리들에게 가장 친숙한 야생화의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
막 돋아나는 새순은 많은 사람들이 살짝 데쳐 무쳐먹기도 하고,
된장국 등에 넣어 먹기도 하는 대표적인 봄나물이기도 합니다.
한여름 지리산 노고단에 군락을 이뤄 피는 원추리의 장관을 기억하는 이가
너무 많기에 동네 뒷동산에 하나둘 피고지는  원추리를 담는데 주저해왔는데,
지난해 여름 그늘진에 곳에 만난 한송이 원추리가
호롱불처럼 형형한 빛을 발하는 모습을 보곤 안찍을 수 없었습니다.
아래 세장의 사진은 군산앞바다 선유도의 원추리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2.03 0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낯 익은 꽃이지만,
    사방천지에 있어도 반가운 꽃입니다.

    망우초와 의남초라는...
    남 앞에서 아는 체 할 수 있는 정보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