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없는 날들이 많다 보니 
한여름의 뙤약볕이 그립고, 화려한 색상의 꽃이 더 생각납니다.
초여름 숲은 연두색에서 초록색으로 바뀌어 갈 무렵 
전국의 산과 들 양지바른 곳에선 보라색 꽃들이 무리지어 찬란하게 빛을 발합니다.
꽃향유 배초향 벌깨덩굴 골무꽃 금창초 광대수염 등 꿀이 많기로 소문난
꿀풀과 식물 중에서도 이름 자체가 꿀풀과를 대표하는 '꿀풀'이니 그 얼마나 달콤할까요.
그래서인지 무더기로 피어나는 꿀풀에는 유난히도 많이 벌,나비가 찾아든답니다. 
무리지어 자라며 통상 늦은 봄부터 여름까지 돌아가면서 꽃이 핍니다.
한번 피고 난 꽃이삭은 한여름 뙤약볕에 바싹 마르면서 검은 색으로 변하는데,
이 때문에 하고초(夏枯草)라고도 불린답니다.
꿀풀은 식용과 관상용, 약용 등으로 두루 유용하게 쓰이지만,      
꽃에 꿀이 많아 '꿀방망이'라고도 불리는데서 알수 있듯 
자연산 토종꿀의 주요 자원으로서 가장 큰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09.12.14 0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라차차!!! 아침 햇살을 보고 달려왔더니 상쾌, 유쾌하군요 더더구나 또또 새로운 꽃소식, 반갑습니다 차가울수록 맑아지는 세상..성에꽃이 화인처럼 찍힌 새벽 유리창을 볼 맑은 영혼들에게 축복을 !!!

  2. 들꽃처럼 2009.12.16 1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꿀풀엔 거의 호박벌이 한두마리 있던데,
    다 이유가 있었군요.

    다음애 만나면
    꽃잎을 하나 뜯어서 쪽! 빨아 봐야겠어요.

    달콤한 맛이 날거란 기대에
    벌써부터 그 날이 기다려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