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세히 보아야 예쁘다/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너도 그렇다(나태주의 풀꽃)"
그렇습니다.
한여름 왠만한 산의 길섶이나 숲 속을 조금만 유심히 살피면 만날수 있습니다.
가던 길 멈춰 서서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보고, 조금만 더 오래 들여다보면 
눈처럼 하얗고, 별처럼 반짝이는  가는장구채의 깜찍한 매력을 실감할 수 있을 겁니다.
분홍장구채니 오랑캐장구채니 하는 '장구채'란 이름의 꽃들은 
당초 꽃받침이 볼록하니 타원형 통처럼 생긴 게 장구채를 빼 닮았다고 해서 작명이 되었던 것인데,
가는장구채는 장구채를 닮았어야 할 꽃받침통이 왜소하고 홀쭉한 게 장구채 이미지와 딱 어울리지는 않습니다.
장구채 앞에 '가는'이란 앞말이 붙은 이유입니다.
석죽과의 한해살이풀로 일견 작고 볼품없어 보이지만, 우리나라 특산식물의 하나랍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2.23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작아 그냥 지나쳤던 꽃인 것 같네요.
    좀 더 천천히 걷고,
    좀 더 자세히 살피며 걸어야겟습니다...

  2. 초록버드나무 2010.02.23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뻐요~~~~ 클로즈업되어 더더 이쁜가....오늘은 햇살이 촤르르 풀어지네요 된몸살 한 번 치를 거 같아요 너나 없이......아뵤~~~~~ㅇ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