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설악산입니다.
과연 우리의 야생화입니다.
설악산국립공원 입구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5분여 오르면 만나는 권금성.
원래는 설악산의 여타 산봉우리처럼 숲이 우거졌었으나, 
케이블카 운행으로 하루 6천명 넘는 관광객이 오가면서 대머리 돌산처럼 변한 
권금성 바위 곳곳에 놀랍게도 봉래꼬리풀이 막 꽃을 피우고 있더군요.
금강봄맞이와 함께 설악산과 금강산에만 서식하는 우리나라 특산식물, 희귀식물이랍니다.
맨 아래 사진은 전국 각처에 사는 꼬리풀인데,
꽃이나 풀잎의 형태,크기 등에서 봉래꼬리풀과 큰 차이가 나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을 겁니다.
여름 꽃답게 처음 발견된 지역인 금강산의 여름 이름를 따서 '봉래'라는 접두어가 붙었습니다.
깎아지른 바위틈에서,무수한 등산화에 짓밟히면서도 
굴하지 않는 강한 생명력을 보여주는 봉래꼬리풀이 더없이 반가운 2009년 여름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09.08.07 0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부럽다..꽃도 보시고 산에도 가시고...7월 산행이 억수와 기타 연유로 무산되고...좋은 계절 다 보내고 맙니다. 사진은 원격으로 공부하는 중이랍니다. 저도 이런 블로그 하나 개설하고 싶습니다..ㅋ~~
    밝고 힘찬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2. 푸른솔 2009.08.07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봉래꼬리풀을 대하니 야생화 노래 가사가 떠오릅니다
    단 한적한 들에 핀 꽃~ 누굴 위해 피고 누굴 위해 지는 걸까?
    아마 야생화를 좋아하는 우리를 위해서겠죠
    야생화의 강한 생명력을 통해 비록 힘든 일이 있을찌라도 넉넉히 이기면 살렵니다
    봉래꼬리풀 멋집니다~

    • atomz77 2009.08.10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야는 탁 트이고 햇살은 따가운 월요일입니다/야생화처럼 강인하게 또 한주 사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