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채송화>돌양지꽃>쑥부쟁이>산오이풀>참싸리꽃...
케이블카에 내려서 권금성 정상까지 200여m 정도 암반을 오른는 동안 만난 꽃들입니다.
하나같이 바위산의 자연생태를 잘 보여주는 꽃들이더군요.
아쉬운 것은 고산지대 야생화의 대표선수중 하나인 산오이풀이 
붉은색 꽃망울을 막 터뜨리기 직전이었다는 사실입니다.
더 높은 대청봉에 있는 산오이풀도 활짝 피었다던데... 참으로 아쉽더군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09.08.09 0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이 펼쳐집니다. 다 보이는 듯...

    • atomz77 2009.08.10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꿈은 이루어진다'고 하던가요/한장 두장 찍어서 파일에 저장하다보면 언젠가 블로그로 만들고 싶은 유혹이 들겁니다/

  2. 푸른솔 2009.08.10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위채송화를 보는 순간 아! 채송화와 비슷하다 이건 무슨 꽃이지 의문이 생겼는데
    바위 채송화군요
    순간 놀랐습니다 저도 이젠 꽃을 보는 안목이 생겼나봐요
    계속 반복하면 능숙을 낳는다고 했던가요
    열심히 감상합니다~

    • atomz77 2009.08.11 0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축하합니다/님께서도 이미 애호가,전문가의 반열에 드셨습니다/처음부터 전문가가 어디있습니까/하나둘 익히고 배우다 보면 선생이 되는 거 아니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