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떠난 자리에,

노란 감국, 그리고 달콤한 향이 남았습니다.

겨울이 그 빈 자리를 차지하기 전까지

아마도 진한 향의 감국이 가을의 여운을 느끼게 해줄 것입니다.   

변산향유를 만나러 간 변산반도 바위 절벽에서 망 외의 소득처럼 만난 감국,

주인공 못지않은 멋진 조연이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