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산향유와 감국이 피던 그 바닷가의 또 다른 주인인 해국입니다.

 

한창 때를 지나 만났는데도 꽤나 매력적인데, 

 

제철에 핀 모습은 어떨까.

 

꼭 다시 한 번 제대로 만나고 싶던군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