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견 하찮아 보이기에,
흔히 만날 수 있기에 별 생각없이 지나치기 쉬운 꽃,속단(續斷)입니다.
얼핏 석잠풀이나 광대수염을 닮아보이는데
실제 모두가 같은 꿀풀과의 여러해살이 식물입니다.
헌데 보면 볼수록  참 묘한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이름도 그렇고요.
속단이란 말 끝에 어느 새 '속단하지마라'는 문장이 이어지고,
"연탄재, 함부로 차지마라/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따듯한 사람이었느냐"는 싯귀가
절로 연상됩니다.
가만 보면
산등성이처럼 시야가 탁트인 곳에 주로 피어있는  
속단은 사진에서 보듯 한여름 잠자리가 날개쉼을 하는데 안성맞춤입니다.
잠자리들에게 아주 '따듯한' 휴식처가 되고 있는 거지요.
이름 또한 묘해서 처음엔 이어지고 끊어지고...무슨 뜻일까 했는데,
그 뿌리를 말려 약재로 쓰면
부서진 다리도 금방 붙게 해준다고,
'끊어진 것을 이어준다'는 뜻의 속단이란 한자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
빙둘레 피는 속단을 가까이 들여다보니,
딱 한,두송이 밀착해 사진을 찍어보니,
털이 보슬보슬한 '복실강아지'를 닮았네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11.12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속단..이름 특이하네요 해설이 없었으면 아무렇게나 풀이했을 듯 해요

  2. 들꽃처럼 2010.11.16 16: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으면서 보면 그냥 지나칠 꽃이지만,
    가까이 들여다 보니 나름의 아름다움이... ^^*

  3. 흰뫼 2010.11.22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속단이었군요.
    이름을 알고나니 더 정겨워지네요

  4. 백석사랑 2011.02.06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가 이름을 모를뿐이지, 이름이 없는 사물은 없다지요. 그냥 흘러버린 꽃이었는데 그이름이 속단이라니 참말 잘 어울리는 이름을 가진 꽃이로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