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용문산 계곡에서 겨우 한, 두 송이 너도바람꽃을 만난 날

서울로 돌아오는 길 두물머리 인근 계곡에서

두 개의 얼굴을 가진 너도바람꽃을 보았습니다.

봄을 목 빼고 기다린 건 사람만이 아닌 듯

꽃으로 날아든 날짐승 하나 정신없이 꽃술을 핥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