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잎 사이로 빼꼼 얼굴을 내민 노루귀.

흰색과 분홍, 그리고 청색으로 피는 노루귀를 보면서 

이제 되돌이킬 수 없는,

찬란한 봄날이 펼쳐지리라는 걸 실감합니다.    

제아무리 미세먼지가 해찰을 부려도….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