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춘란(春蘭)이라고 불렀던 야생난초,

보춘화.

옛 선인들이 '난을 친다'고 할 때 그 대상에 이 보춘화도 포함됐는지 궁금합니다.

남녘봄이 어느덧 흐드러져지고 있음을 보여주듯 진달래가 뒷동산을 화사하게 물들이기 시작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