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 정선 동강 가에서미들이 한바탕 꽃판을 벌이고 지나가자

이번에 이 산 저 산 이 골 저 골에서 처자들이 기지개를 켭니다.

치마 끝에 볕이 들고, 봄바람이 스며들자

보랏빛 꽃송이를 하나둘 펼쳐 보이기 시작합니다.

어느덧 처녀치마에도 봄날이 왔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