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들도 시샘을 합니다.
이른 봄 아직 골짜기의 얼음이 녹기도 전 앉은부채가  강렬한 열기를 발하며 양지바른 숲 여기저기에 고개를 삐죽 내밀기 시작하면 너도바람꽃이니 복수초가, 곧이어 꿩의바람꽃과 노루귀 등이 서로 뒤질새라 고고성을 지릅니다.
이즈음 매화나무에도 물이 오르고 생강나무와 산수유에도 노란 꽃망울이 잡히기 시작합니다.
천지사방이 꽃대궐로 변하는 봄날,
풀과 나무들이 앞다퉈 꽃을 피우는 그런 봄날 상상만해도 즐겁지 않은가요?
누가 먼저 피나 내기하던 꽃들이 이번에 이름을 두고도 시새움을 합니다.
깊은 산에 피는 흰꽃이 '바람꽃'이라는 멋진 이름을 뽐내자 
또다른 흰꽃이 나도바람꽃이라 나서고,이른봄 가장 먼저 피는 흰꽃은 너도바람꽃이라고 맞받아칩니다.  
잎과 열매가 밤나무를 닮은 울릉도산 나무를 너도밤나무라 칭하였던니 언뜻 잎만 닮은 까치박달나무란 놈이 '나도밤나무' 하고 나섭니다.
나도냉이,나도수정초,나도범의귀,나도수영,나도승마,나도옥잠화,나도제비란...등 나도가 붙은 식물의 수는 300여종을 넘습니다.
반면 '너도'가 붙는 식물은 밤나무를 비롯,고랭이,개미자리,수정초,제비란,양지꽃,꼭두서니,방동사니,바람꽃 등 9개가 국가생물종지식정보에서 소개되고 있는 전부입니다.
결국 '나도'니 '너도'니 하는 접두어가 붙은 식물은 스스로 주장하든, 남들이 인정하든 
오리지날과 꽃이든 잎이든 무언가 비슷하기에 가져다 붙인 이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른바 짝퉁이거나 아류,2류라는 뜻이겠지요.
그런데 문제는 너도니 나도가 붙은 짝퉁꽃이 오리지널보다 훨씬 예쁜 경우가 많다는 게 
식물세계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가령 '너도바람꽃'은 누가 뭐래도 바람꽃류의 최고수라는 게 제 생각입니다.
8~9월 숲가에 물봉선과 뒤섞여  한창 꽃을 피우는 나도송이풀도 마찬가지입니다.
'송이풀'이란 이름을 차용했지만 꽃의 모양이나 색은 오리지날 송이풀을 훨씬 앞지름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1.26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끈따끈하군요 맞아요 별꽃보다 개별꽃이 훨씬 이쁘더라구요

  2. 들꽃처럼 2010.01.28 0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이름도 알아가지만
    거기에 따른 또 다른 정보를 알아가는 재미도 쏠쏠 합니다.
    가만히 앉아 클릭하는 것만으로 정보를 채가는 것 같아 미안하기도 하지만...

    여튼간에 정보수집 하느라 여기저기 찾아보시는 노고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의 마음을 가져봅니다.
    건승하시기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