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나리.

너는 땅을 보아라,

나는 하늘을 보겠다.

나는 땅에 누워, 

고개 숙여 땅만 바라보는 너를 올려다보며 

푸른 하늘을 바라보겠다.

'너는 글씨를 쓰거라, 나는 떡을 썰겠다.'고 한 한석봉 어머니를 흉내 내며 사진을 담았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