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그저 방에 처박혀 있기에는 볕이 너무 좋아 
무작정 길을 나서면,
굳이 높은 산에 오르지 않아도 사방에서 꽃들이 눈에 들어올겁니다.
코스모스도 있고, 쑥부쟁이도 만개해 자신이 가을을 대표하는 꽃이라고 으스댈것입니다.
개중에 비산비야의 이마을 저마을 어귀에서 '나를 보아 주십사' 소리치는 노란색 꽃을 만날 것입니다.
해바라기보다는 작고,코스모스보다는 큰 꽃,
파란색 가을 하늘을 바탕으로 샛노란색이 인상적인 꽃 말입니다.
바로 북아메리카가 원산인 '뚱딴지' 꽃입니다.
이름이 '뚱딴지'스러워 '돼지감자'라는 별칭이 본명인가 싶지만, '뚱딴지'가 우리말 정명입니다.
국화과의 뚱딴지가 지금은 꽃으로 눈에 들어오지만,
사실 40여년전에는 꽃이 아닌 그 뿌리가 공략대상이었습니다. 
너나없이 간난했던 시절 
아마 50대 이상의 중년들은 감자 맛도 아니고 고구마 맛도 아닌,
그 무미한 돼지감자의 맛을 기억할 겁니다.
먹을 게 귀했던 시절 돼지감자의 뿌리는 일종의 구황식품이었습니다.
요즘은 아마도 훌륭한 다이어트식품,건강식품으로 주목받고 있지않나 싶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09.09.29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갑습니다~~ 근처, 사방에 꽃이 피어 있는 산이 있다면 행복하시겠어요 꽃이라곤 여뀌 밖에 없는 척박한 산, 그나마 집 근처에 산이 있어 다행이다 싶습니다 아름다운 시월 맞으시길요

    • atomz77 2009.09.29 1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가운 댓글/반가운 인사/늘 고맙습니다/여뀌도 예쁘고 앙증맞은 꽃이랍니다/

  2. 황매니아 2009.09.29 1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의 들꽃사진을 보며 많은 도움이 되고있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뚱딴지꽃은 키도 정말 크더군요.

    작품 잘 감상하고 갑니다.

  3. 푸른솔 2009.09.30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뚱딴지 꽃을 보는 순간 아! 가을이구나 하는 생각과 한가롭고 평화로운 시골 들녘이 생각나면서
    행복했습니다 감사합니다

  4. wheelbug 2009.09.30 1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만 벗어나면 길가에 아무렇게나 피어있는 저 꽃!
    이제야 이름을 알았네요. 뚱딴지!
    국화와 코스모스를 합체한 것 같은 저 꽃!

  5. 푸른솔 2009.10.01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의 꽃 소식 덕분에 행복했습니다
    최고의 한가위 되시고 뜻 깊은 날 되세요

    • atomz77 2009.10.02 0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격려 덕분에 큰 용기 얻고 여기까지 왔습니다/명절 잘 보내십시요/

  6. ruriyo1 2009.10.04 1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와 여행을 다녀왔는데 이꽃이 너무 많이 궁금했는데... 이것이 돼지감자...꽃이었다니 좀 충격이었습니다. 엄청궁금했던 "뚱딴지꽃이라니..." 궁금증이풀려 넘 좋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7. 들꽃처럼 2009.10.05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돼지감자는 들어본 적이 있는데, 뚱딴지란 이름은 첨 듣네요.
    또 하나 배웠습니다. ^^

  8. 정초롱이 2009.10.07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은 하늘이 준 열매 맺는 계절 이라지요. 내면에 잠 재웠던 아름 다움이 우리의 영혼을 깨끗게 해 주는 듯 합니다.

    • atom77 2009.10.07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절초,물매화,금강초롱,뚱딴지,둥근잎꿩의비름 등을 보노라면/우리의 가을은 흰 것은 더 희게/푸른 것은 더 푸르게/붉은 것은 더 붉게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