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여뀌.

마디풀과 여뀌속의 한해살이풀.

솜털 같은 가시가 이리도 촘촘하고,

온몸이 저리도 붉었던가.

새삼 들여다보니 입 벌린 꽃 송이는 단 두 개.

내년에 다시 만난다면 너의 아들딸, 아니면 손자 손녀, 먼먼 자손이겠지.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