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의 쓸개는 웅담(熊膽), 상상속의 동물인 용의 쓸개는 용담(龍膽).
둘의 공통점은...아마도 쓰다일 것입니다.
왜냐하면 '쓸개'는 그것의 주인이 무엇이든 써야 하니까요.
이름에 쓰다는 단어가 들어 있는 자주쓴풀은  
식물분류학상으로도 '용의 쓸개'라는 뜻의 용담과에 속하는 두해살이풀입니다.
당연히 뿌리는 물론 식물 전체가 강한 쓴맛을 띠고 있답니다.
전국에 분포하며 여름부터 가을까지 꽃을 피우는데,
아마도 제주도 및 남녘에서는  지금도 꽃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늦가을 강렬한 햇살에 보라빛으로 빛나는 자주쓴풀은 
쓴게 몸에 좋다는 속설이 말해주듯 약재로도 활용된다고 합니다.  
국내에는 그냥 쓴풀을 비롯해,네귀쓴풀 대성쓴풀 큰잎쓴풀 개쓴풀 자주쓴풀 등이 
자생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09.11.06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주도 좋으십니다 어디서 이렇게 예쁜 꽃들을 담아오시는지...그 수고와 열정에 경의를 표합니다 표현이 좀 어색하지만 또 적절한 거 같고요 자주쓴풀, 너무 이쁩니다 어디선가 화보로나마 보았겠지만 여기 꽃이 최곱니다 남보라빛인가요 마주치면 까무러치겠어요 사진 만큼 꽃도 이쁜지..이렇게 되물어야할 지경..

    • atomz77 2009.11.06 1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요/꽃만큼 예쁜 사진이 어디 있겠습니까/특히 꽃그늘 아래서 햇살에 투명하게 빛나는 꽃잎을 올려다 볼때의 환상적인 느낌은 도저히 카메라로 표현이 안됩니다/

  2. 들꽃처럼 2009.11.06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쓴풀이란 이름을 가지고 있는 꽃도 굉장히 많군요!

    그러데 제가 느끼는 꽃의 이미지와는 다르게
    한줄기에서 굉장히 많은 꽃이 피네요!
    도라지 같이 하나의 꽃대에서 하나의 꽃만 피면
    꽃색깔이랑 더 잘 어울릴 것 같은데... ㅎㅎ

  3. 푸른솔 2009.11.06 1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상적입니다
    그리고 베리 굿이고 짱입니다
    자주쓴풀을 통해 또다시 자연의 신비로움을 느꼈습니다
    아무리 바빠도 하루에 몇 번을 들어와서 영혼의 쉼을 얻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4. 황안나 2009.11.07 0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들렸습니다.
    저 꽃은 등산하면서 봤는데 이름을 몰랐습니다.
    꽃이름을 알고 다시 보니 더욱 에쁩니다.
    역시 또 욕심나서 가져 갑니다.

    가져 간곳은 야후 블로그 <맛있게 살기>입니다.
    허락해 주실거죠?ㅎㅎㅎ

    허락해 주시리라 믿고 감사 인사 드립니다.

  5. 황안나 2009.11.07 0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퍼가기를 할 수 있네요.
    고맙습니다.

  6. 테리우스원 2009.11.07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생화의 환상적인 작품 잘 감상하고 갑니다
    깊은 내공과 깊은 산의 정기를 몽땅 뿜어내는 작품이군요
    즐거운 시간으로 승리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7. 청산녹수 2009.11.09 0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산을 좋아 합니다만 이 나이 먹도록 야생화에 대해 잘 모릅니다,
    그래서 님의 야생화에 대한 글을 읽고 궁금할적 마다 한가지씩 제 불로그에 담아둘까 합니다,
    그래서 자주쓴풀 이미지 두장정도만 캡쳐후 게시 했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즐거운 날 되시기 바랍니다,

    • atomz77 2009.11.09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본 블로그 복사시 출처 및 블로그 주소를 함께 명기해주십시요/아울러 사진과 글을 원본대로 함께 전재해주십시요/사진이나 글을 임의로 잘라내거나 확대 축소 등 변형시키지 말아 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