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유수 같다 하더니,

정말 그렇습니다.

아니 벌써,

깊은 가을입니다.

좀바위솔이 무르익어 가는 가을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