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번 경북 청송 주왕산에서 
정말 '바위솔다운' 바위솔을 만났습니다.
사진에서 보듯 오로지 바위 뿐인 절벽 곳곳에 한송이씩 의연하게 
당당하게 뿌리내리고 있는 모습은     
허겁지겁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인생살이 제아무리 고단할지라도
굳굳하게 살아
버텨내라는 자연이 주는 무언의 격려인듯 싶었습니다.  
한자로 석송(石松)으로도 불리는 바위솔은
그 모습이 말 그대로 바위 위에 자라는 소나무같다고도 하고,
혹자는 소나무의 꽃인 송화(松花)를 닮았다고도 하고,
또는 솔방울을 닮았다고도 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매니아 2009.10.15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길섶에 피어있는 들꽃한송이도 제대로 찍기가 참어렵더군요.

    바위틈에 있는 귀한식물을 찾아내는것도 힘들텐데 사진도 참 멋지게 찍으시니
    저는 부럽기만 합니다.

    사무실에 앉아 편안히 볼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 들꽃처럼 2009.10.15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만 보니
    활짝 피기 전 모습은
    소나무꽃을 닮은 것 같도도 하고,
    잣을 닮은 것 같기도 하고... ^^

    보기 힘든 꽃 같은데,
    잘 봤습니다.

  3. 푸른솔 2009.10.16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을 통해 많은 깨달음을 얻습니다
    아무리 어려운 일을 만날찌라도 소나무 처럼 언제나 푸르고 꿋꿋하게 살고파서 저의 이름을 푸른솔이라
    지었는데 바위솔을 대하니 반갑네요
    님의 수고가 아니면 가히 경험할 수 없는 새로운 세계를 맛보며 살아갑니다~
    늘 감사합니다

  4. 낭만인생 2009.10.17 2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꽃은 시골에 가면 참 많이 본건데..
    근래에 들어와서는 한번도 본 적이 없는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