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초는 없다지만,
이름없는 꽃도 없다지만,
그래도 여전히 그 이름을 알아주는 이,불러주는 이가 드문 '잡초'입니다.
들판이건 산이건 길섶이나 빈터,버려진 땅 등지에 흔하게 자라
무심코 지나는 이의 발걸음에 숱하게 짓밟히고,
예초기에 잘려나가고,
심지어 자동차가 그 위를 지나가기도 하지만 아무일 없다는 다시 살아나 
싱싱한 꽃을 피운답니다.
마디풀과 여뀌속의 식물은 현재 우리나라에 모두  31종이나 자라고 있습니다.
개여뀌는 여뀌중에서도 유사종을 일컫거나 비하하는 뜻이 담긴 '개'자가 붙었으니,
참으로 가련한 미물이지만,
여름부터 늦가을까지 줄기차게 피어나는 자잘한 꽃에선 그 나름의 영롱한 매력이 느껴집니다.
여뀌는 한자로는 요화(蓼花)라고 불리는데,
정철이 지은 성산별곡에도 홍요화(紅蓼花)라는 표현으로 등장하고 있다.  
"닷짝 마른 늘근 솔란  釣臺예 셰여 두고
그 아래 배랄 띄워 갈 대로 더뎌 두니
 紅蓼花 白頻州 어나 사이 디나관대"
(바짝 마른 늙은 소는 낚시대에 세워놓고
그 아래로 배를 띄워 내버려두니
붉은 여뀌와 하얀 마름꽃이 핀 모래톱 사이로 지나가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09.10.28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아침입니다 바람은 하늘을 씻겨주고 햇살은 하늘바람을 타고 와 가짓닢에 닿자마자 수천수만 꿈으로 반짝입니다 저이는 제 마음을 가지고 나는 내 마음을 가지고 만나고 흩어지는 아침입니다 오늘도 모두모두 꽃처럼 화사하소서

  2. 들꽃처럼 2009.10.28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도 몰랐었던,
    그냥 스쳐 지나가던 작은 꽃인데도
    접사로 찍어 놓으니
    완전 새로운 기분이 드네요.
    정말 이뻐요.
    술 먹어 머리가 띵~한데, 눈이 확 뜨이네요... ^^

  3. 푸른솔 2009.11.06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여뀌는 시골 논두렁 밭두렁에서 많이 본 것 같은데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안면이 많네요~

  4. jk 2010.09.23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개여뀌였군요.
    추석성묘나갔다가 오랜만에 보게 된, 어릴 때는 많이 보았던 이 꽃의 이름이 궁금해서
    이곳의 사진들을 하나하나 살펴보며 찾았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