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오랜만에 경기도 용문산을 찾았습니다.
어느 새 나뭇잎은 물들고 지고, 무성했던 숲은 텅비었더군요.
하산길 얼마전 "산에 갔는데 도통 꽃들이 안보이더라"던 댓글이 생각 나 
길섶을 살피며 눈에 띄는 꽃들을 카메라에 담아보기로 했습니다.
헌데 마른 나뭇가지 사이로, 텅빈 숲속에 의외로 여러 꽃들이 여전히 남아 있더군요.
개망초 쑥부쟁이 미국쑥부쟁이 구절초 서덜취 고들빼기 조밥나물 마타리 미역취 달맞이꽃
그리고 참회나무열매까지...
재밌는 것은 가장 늦게까지 남아있는 꽃들이 평상시에는 흔하거나,
너무 평범해서 카메라의 주목을 크게 받지 못했던 것들이던군요.
못생긴 소나무가 고향 동산을 지키듯 
장삼이사 꽃들이 가장 늦게까지 산과 들을 빛낸다고나 할까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09.10.26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문산에 가셨군요..그림이 그려집니다 저는 뮤지컬 남한산성을 보고 남한산성에 갔었는데 낭패...첨 가 봤는데 인산인해더군요..가으내 강건하시길요~

  2. 들꽃처럼 2009.10.26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제 눈엔 안 띄던 꽃들을 많이도 찾으셨네요.
    전 이번 주에도 거의 눈에 안 보이던데... ㅜ.ㅜ
    다음주엔 더 세세히 찾아 봐야 겠습니다.
    그런데, 개망초, 쑥부쟁이, 미국쑥부쟁이, 구절초는
    어떻게 구별이 가능한가요?
    전 매번 그넘이 그넘 같아서 잘 모르겟던데요... ^^

    • atomz77 2009.10.26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1~2는 개망초,3~4는 쑥부쟁이,5는 미국쑥부쟁이,6은 구절초입니다/꽃이나 잎모양 등의 차이를 설명 듣기보다는 많이 보고 눈에 익숙해지면 됩니다/

    • 들꽃처럼 2009.10.27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변 감사합니다. ^^*
      또 하나는...
      서덜취라고 하는게
      제 눈엔 엉겅퀴하고 너무 비슷하게 보이는데,
      다른 종류인가요?

    • atomz77 2009.10.27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습니다/꽃은 많이 비슷하지요/그러나 잎이 확연히 다르답니다/엉겅퀴는 잎이 크고 길고 톱니처럼 갈라집니다/

    • 들꽃처럼 2009.10.27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의 즉답이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다음부터는 저도 꽃뿐 아니라
      잎도 자세히 보고 다니는 습관을 길러야겠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3. 푸른솔 2009.10.27 0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꽃을 감상하면서 풍성한 가을을 떠올려봅니다
    황금들판 출렁이는 고향산천도 그립고요
    덕분에 가을정취를 진하게 느끼는 시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