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단풍이 보고싶어서 지난 주 해발 1000m가 넘는 최전방 고지를 찾았다가
내리막 길 풍성하게 핀 각시취를 보곤 급레이크 밟아 차를 세웠답니다.
어제 아침 강원도 일대에 폭설이 내렸다니
양구읍을 지나서,
그 유명한 이른 바 펀치볼(해안면)도 지나서 한참을 올라가야 만나는 높이 1049m의 을지전망대는
아예 출입이 통제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해발 1242m 가칠봉 능선에 있는 을지전망대는 날씨가 좋으면 비로봉을 비롯해  차일봉 월출봉 미륵봉 일출봉까지
금강산 5개 봉우리를 볼 수 있는 곳입니다.
남한에 있는 유일한 금강산 봉우리인 가칠봉은 '금강산 1만2천봉'을 완성하는 금강산의 말봉이라 합니다.
불과 닷새전만해도 각시취가 가칠봉 기슭에서 막 꽃봉우리를 터뜨리고 있었는데,
지금은 눈발이 휘날리는 엄동설한의 살풍경한 모습이라니, 
참으로 천기운세의 변화는 한치 앞을 내다볼수 없음을 실감합니다.
각시취는 분취니 서덜취니 하는 '취'자 붙은 비슷한 꽃들중에서
'각시'라는 접두어가 붙은 데서 짐작할 수 있듯 가장 깜찍하고 예쁜 꽃을 피운답니다.    
특히 동그란 형태의 봉우리일 때와 뾰족뾰족 꽃이 피었을 때 모습이 크게 달라
처음엔 과연 한몸에서 나온 꽃일까 하고 의심하게 된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09.11.03 0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 두번째 사진을 보곤
    며칠전에 꽃시장에서 본 개량종 국화(녹색)와 색깔만 다르지 너무 흡사해서
    국화의 한 종류인가 했더니...
    만개한 꽃은 차라리 엉겅퀴와 닮아잇어
    완전히 분위기가 다른 꽃으로 바뀌었네요.

    귀한 꽃 같은데 감사한 마음으로 봤습니다.
    그런데, 을지전망대란 곳이 차를 타고 올라갈 수 있는덴가요?

    • atomz77 2009.11.03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습니다/강원도 양구군 해안면에 가면 양구통일관이 있는데,그곳에서 방문 신청을 하면 당일 자기 자동차로 올라갈수 있습니다/

  2. 초록버드나무 2009.11.03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이마저마 소식을 들으니 반갑습니다 엉겅퀴 조뱅이.. 저 역시 비슷한 느낌을 받네요 눈 얘기가 나오니 말이지만 지금 설원의 강원도는 얼마나 이쁠까요.. 형편 닿는다면 강원도 가 보고 싶습니다.. 강. 원.도...를 사랑합니다

  3. 푸른솔 2009.11.06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분들이 이 세상에 존재하는 것에 이름을 각각 붙였는지 신기하기 짝이 없습니다
    물론 꽃이름도요
    덕분에 무작정 자연속의 꽃만 좋아했었는데 님의 덕분에 새로운 사실을 많이 알게 되어 기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