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하나의 새로운 해가 떠올랐습니다.

 

음력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입니다.

 

따듯한 남쪽 나라 제주도.

 

서귀포 사계 포구 앞바다에 새해가 힘차게 떠오르자 

 

가까운 산방산과 형제섬, 저 멀리 한라산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언제 보아도 멋진,

 

언제 보아도 가고 싶은,

 

우리의 보물 섬 제주도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