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쓴풀.

용담과의 여러해살이풀.

땅바닥에 바싹 붙어서 자라는 데다,

키도 작고, 몸집도 작고 꽃도 작아서 유심히 살펴야 알아볼 수 있습니다.

자라는 곳도 한 군데에 불과해 30여 년 전  처음 발견되자마자 멸종위기종으로 지정, 관리해왔으나,

여전히 바람 앞의 등잔불처럼 아슬아슬하게 그 명맥이 유지되고 있는 귀한 야생화입니다.

5~6월 10cm 안팎의 줄기 끝에 각각 4개씩의 꽃잎과 꽃받침, 수술을 갖춘 흰색 꽃이 핍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