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며 가며, 
어떤 것은 형태가 귀엽고 예쁘고 특이해서,
또 어떤 것은 색감이 고아서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어느날 
같은 꽃을 찍었나 하고 생각이 나  
찾아보니 
같은 듯 다르고 
다른 듯 같더군요.
그래서 알게된 게  바로 병조희풀과 자주조희풀 꽃입니다.
위 3장은 몸통이 호리병을 닮은,
조그만 코카콜라병을 빼 닮은,
그러면서도 입을 뾰족뾰족 내밀며 투정을 부리는 듯
귀여운 어린아이를 생각나게 하는 
병(甁)조희풀입니다.
반면
아래 3장은 몸통은 가름한 일자형으로 
4,5개로 갈라진 꽃잎이 더 길고 
꽃색이 짙은 남보라빛으로 아주 곱디고운 
자주(紫朱)조희풀입니다.
둘다 미나리아재빗과의 식물로
풀이라는 이름이 붙었지만 사실은 관목 즉, 나무입니다.
여름부터 가을까지 전국 모든 산 길가에서 꽃을 피웁니다.
자웅이주(雌雄異株).
은행나무와 같이 암수가 다르다는데 
꽃 모양도 암수가 다른지는 알 수가 없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10.26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화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너무 기기묘묘해서 거꾸로....처음 본 꽃이에요.... 감사합니다~~

  2. 김성미 2010.10.28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숲에관련 된 일을하고 있으면서도 잘모르는 야생화 이름이 많았는데 너무 많은것을 알게되어 좋았습니다. 감사 드려요.

  3. 들꽃처럼 2010.11.02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조희풀은 어린아이가 입을 빼물고
    휘파람이라도 부는 모양이 연상되네요.
    장난기가 가득한 얼굴의 꼬마... ^^

    오늘 다시 들어와 보니,
    덜 피었을땐 오무렸다가 다 피어나면 꽃잎이 벌어지는 것 같은데,
    오무린 입술 모양이었다가
    어쩌면 저리 뒤집어지듯이 활짝 피었을꼬!

    • atomz77 2010.11.03 1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입모양처럼 생긴 꽃잎이 참 특이하지요/근데 오무렸다 벌어졌다 하는 건 아닌가 봅니다/근본이 서로 다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