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돌이킬 수 없는 봄이 온 듯,

화창한 날들입니다.

겨울과 봄의 경계에서 핀 너도바람꽃이 더는 자리를 지킬  수 없을 듯한 나날입니다.

잊히기 전 유별났던 너도바람꽃의 또 다른 면모를 기록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