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강할미꽃.

그리움에 뒤적뒤적 지난 파일을 열어봅니다.

그런대로 아쉬움을 달래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