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개불알풀>

 

<선개불알풀>

<개불알풀>

<큰개불알풀>

<선개불알풀, 개불알풀, 큰개불알풀>

 

눈개불알풀.

현삼과의 두해살이풀.

바닥에 눕듯 기면서 자라는 개불알풀이라는 뜻의 이름을 얻었습니다.   

꽃 크기가 개불알풀에 비해서는 비슷하거나 다소 크지만,

큰개불알풀보다는 많이 작습니다.

사진에서 보듯 전초에 털이 수북이 나 있습니다.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고,

멀리 장자도로 산자고 보러 갔다가 눈개불알풀을 만난 김에

서서 자란다는 선개불알풀,

붉은색 꽃이 피는 개불알풀,

그리고 선개불알풀 등과 한 자리서 볼 때 왜 그 이름이 붙었는지 단박에 알게 되는 큰개불알풀을 

한꺼번에 소개합니다.

선개불알풀과 개불알풀, 큰개불알풀은 집 앞 잔디밭에 함께 피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