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바람꽃.

봄 '숲의 건달'이라고 불렀던 들바람꽃.

사월 초하루,

한창 만개해야 할 꽃들이 서둘러 피고 지고 한다기에

대체 어떤 상태일까 둘러보았습니다.

아직도 볼만했습니다.

불량기가 있다는 건, 

또 다른 측면에선 그 누구와도 어울릴 수 있는 소탈함을 지녔다는 뜻일까요.

얼레지, 꿩의바람꽃 등 다른 봄꽃, 그리고 심지어 벌과도 

어깨동무하며 사이좋게 지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