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골짝, 비탈에 피던 얼레지가 드디어 능선까지 올라왔습니다.

남녘에선 이미 녹아 사라졌을 '바람난  여인' 얼레지가 

산등성이를 타고 앉아 천하가 내 치마 밑에 있다고 소리칩니다.

덕분에 파란 하늘이 시원하게 눈에 들어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