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창한 어느 봄날(사진 기록을 확인해보니 2008년 4월 26일)  
앵초를 만나러 경기도 양동의 야트막한 산을 오르다 
한 무더기의 산괴불주머니가 아침 햇살을 받아 
투명하게 반짝이는 것을 보았습니다.
봄이면 전국의 산과 들에 흔하게 피는 산괴불주머니이기에,
아울러 아무리 공을 들여도 마음에 드는 사진이 잘 안나오는 꽃이기에,
그저 지나첬었으나
이날은 황금색 군무에 매료돼 한참동안 셔터를 눌렀답니다.
또 다른 봄날 물가에 핀 산괴불주머니도
역시 봄 햇살에 황금색으로 불타오르면서 참으로 따스한 느낌을 주더군요.
종달새 같은 꽃이 자잘하게 매달린 산괴불주머니는 
당초 지금의 우리들에겐 낯선 우리나라 전통 노리개의 하나인
괴불주머니(어린 아이가 주머니 끈 끝에 차는 세모 모양의 조그만 노리개)를 
닮은 꽃이라는데서 그 이름이 유래했습니다.
북한에서는 산뿔꽃으로 부른다지요.
새해 꽃사랑하는 모든 이들에게 황금색 행운이 찾아오리라 믿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앗딥 2010.01.07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금빛 군무 잘 보았습니다.님도 행복하세요.

  2. 2010.01.07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atom77 2010.01.07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 것도 하지 않고는 견딜수 없는 이들의 열정과 고집,아집과 집착,신념과 배짱이 세상을 반보라도 앞서 나가게 한다고 믿고 싶습니다/

  3. 푸른솔 2010.01.07 1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산괴불주머니 감상 잘하였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뜻하신 일 다 이루시길 바랍니다.

  4. 초록버드나무 2010.01.08 0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옷섶을 파고드는 봄바람..오슬오슬 춥지요 그런 때 꽃꽃 두리번하다가 눈에 띄면 얼마나 이쁜데요 반갑고요..*^^*

  5. 초록버드나무 2010.01.08 0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한에서 사용하는 우리말도 참 이쁘네요~~~

  6. 들꽃처럼 2010.01.08 0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괴불주머니가 그런 뜻이군요.
    낯익은 꽃이네요.
    잘 봤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