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살던 고향은 꽃피는 산골
복숭아꽃 살구꽃 아기진달래...

환장할 것같은 봄날이 올해는 참 더디옵니다.
주말엔 또 비가 온다지요.
봄을 재촉하는 비가 될지,
산간지방에선 눈이 되어 또다시 춘삼월 설경을 연출해낼지
누구도 장담할 수 없는 세월입니다.
그러나 
봄은 기다리지 않아도 오고,
기다림마저 잃었을때에도 온다고 했으니 
묵은지같은 사진들을 미련없이 내보냅니다.
머지않은 장래에
더 없이 좋은 봄날이 오고 
더 좋은 풍광을 만날테니까요.
위로부터 산벚꽃-복사꽃-복사꽃-조팝나무꽃-산벚꽃입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3.19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이 어둬지네요 비가 오려나 봐요 산벚꽃과 아가위나무꽃이 뭉게뭉게 피고지는 동네 뒷산을 바라보며 퇴근하는 길은 일경이지요 아주 잠시 스치는 길이지만 무더기 꽃만큼이나 만감이 뭉게뭉게 일거든요

  2. 들꽃처럼 2010.03.22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주변인들은 섬진강가로 꽃보러 가던데요...
    이번 주가 지나고 나면 꽃소식이 여기저기서 터질 것 같네요.
    벌써 어제가 춘분이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