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출근 첫날 폭설이 내려 온천지가 눈세상입니다.
수년만의 대설로 기억됩니다.
출근대란,교통대란으로 누구나 불편하지만 눈만큼 풍성한 한해가 되리라 애써 믿어봅니다.
사흘전 2010년 첫 해는 유난히 둥글고 환하게 떠올랐습니다.
지난 겨울 날이 춥고 눈도 많고, 해없는 침침한 날들이 많았는데,
비록 폭설이 내리긴 하지만 해가 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볕이 참 좋습니다.
환하게 오르던 새해 첫 해를 보며 
둥근 해를 유난히 닮은 봄맞이꽃(1,2번째)과  참꽃마리(3,4번째)가 생각나 새해 첫 포스팅을 합니다.
울산 큰애기를 닮은 봄맞이꽃은
사실 앉은부채나 너도바람꽃 복수초 등 매년 첫머리를 장식하는 다른 봄꽃들보다 
한달여 늦은 4월이나 돼야 핍니다.
봄을 맞이한다기보다는 더이상 겨울,꽃샘추위가 없다며 봄의 완성을 선언하는 꽃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앵초과의 봄맞이꽃이 전국의 들,산 어디서나 피는 즈음 
지치과의 참꽃마리는 다소 깊은 산의 계곡 등에 피어납니다.
특히 참꽃마리는 흰꽃은 물론 연분홍색, 연보라색 감도는 예쁜 간색꽃들이 많아      
처음 보는 순간 누구나 홀딱 빠져들곤 합니다.
둘의 꽃 모양이 매우 흡사한데 꽃 위로 줄기와 잎이 함께 솟아오르는 게 참꽃마리입니다.
꽃사랑하는 분들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한해이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꽃처럼 2010.01.05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맞이꽃은
    종이로 만들어 놓은 것 같은 느낌이네요.

    어제 내린 폭설의 여파가 오늘까지 미치고 있습니다.
    운전 조심하시고,
    건강한 겨울 보내시기 바랍니다.

  2. 초록버드나무 2010.01.06 1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새해벽두 부터 귀엽고 앙증스런 꽃이 올라왔군요 --처음보는 순간 홀딱 빠져든다는 말이 한치의 과장 없는 사실임을 동감합니다 지인짜 이쁘네요~~~

  3. wheelbug 2010.01.11 1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섯개의 꽃잎과 꽃받침이 엇갈리면서 만드는 꽃모양이 야릇한 느낌입니다.
    추운 겨울에 보는 봄맞이 꽃이라 제 마음이 따뜻해지는 것 같습니다. 님의 마음에도 언기가 전해지길 바랍니다.

  4. 초록버드나무 2010.01.23 0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잎하고 꽃받침의 배치와 조합이 절묘하네요...

  5. 단아 2010.03.02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앙증맞은 봄맞이꽃과 참꽃마리가 우릴 미소짓게 하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