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과 캄보디아는 정말 열대의 나라이더군요.
우리나라에서라면 식물원하고도,사방이 유리창으로 가려진 온실에서나 
만날 수 있는 꽃들이 발길 닿고 눈길이 가는 곳에 흔하게 자라더군요.
당연한 일이겠지만 흔히 접할 수 없는 꽃이기에 이름을 알수 없어 참으로 답답했습니다.
그 중에 수련은 우리나라의 수련과 같고,문주란은 제주도에서 피는 문주란과 같아 반갑더군요.
노란색에 팔색조의 꽁지를 닮은 극락조화는 이름만큼이나 화려하고요.
'앙코르왓' 일대 곳곳의 작은 연못에 피어있는 노란색 꽃은 온시리움이란 서양난을 빼닮았고,
멀리 보이는  자잘한 하얀 꽃은 어리연꽃과 흡사해 보였는데,
더이상 확인할 길이 없어 안타까웠습니다. 
마지막 수십송이가 활짝 핀 노란꽃도 전형적인 열대식물이라고 짐작할 밖에...     
   
--
문주란 같다고 소개한, 흰색꽃(위에서 두번째)이 수선화과의 히메노칼리스(Hymenocallis)이네요.
'야생화산책-자란초' 에서 삼성물산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버즈 두바이를 설계하면서 
건물 외형의 이미지를 본땄다고 하는 '사막의 꽃' 히메노칼리스가 바로 이 꽃입니다(2010/4/2)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09.12.22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집 화단, 강인한 소국 위로 소복하게 눈이 쌓였다는 소식도 들리고, 뒤꼍의 대나무 가지 부러졌다는 소식도 들리는 이 한겨울에 생생한 꽃소식을 전하기 위해 멀리 열대 지방까지 다녀오신 열심에 탄복합니다.....*^^* 하루 잘 마무리 하시기 바랍니다~~

  2. 우선희 2009.12.22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 몸속 깊이 파고드는 겨울에, 따뜻한 나라의 꽃 소식 감사드립니다.
    님의 말씀대로 봄 꽃 찾아 나갈 기회를 기다리며 꽃 공부 좀 해야겠습니다.
    ^^꾸벅

    • atomz77 2009.12.22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형!오랜만입니다/잊지않고 찾아주니 감사합니다/따듯한봄날 대암산 용늪 다시한번 동행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3. 들꽃처럼 2009.12.23 0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번째 흰꽃은 희한하게 생겼네요.
    거미불가사리(?)인가 불가사리 중에 비슷하게 생긴게 있던데...

    옳다구나하고
    대암산 용늪을 찾아봤더니...
    일반인은 출입이 안되는 곳이네요... 쩝!

  4. montreal florist 2010.04.02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같이 개성이 넘치는 아름다운 꽃들이네여, 가게에 있는 꽃이랑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네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