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잘못 만나 몸이 고생한다고 할까요.
물론 그만큼 눈은 호강하겠지요.
베트남의 유명한 관광지 하롱베이에서의 첫 날 
새벽 5시도 안돼 잠이 깨기에 호텔문을 무작정 나섰습니다.
'집 떠나면  고생'이라고 컨디션은 별로 좋지 않았지만, 새로운 꽃을 만날 것이라는 기대감에 들뜬 채...
그리고 몇 걸음도 안가서 열대식물 특유의 화려한 색상을 뽐내는 '보우가인빌레아(Bougainvillea)'를 만났습니다.
프랑스의 항해가 '드 보우가인빌레(De Bougainville)'가 처음 발견했다고 해서 그 이름을 딴  열대식물.
남아메리카가 원산지로 분꽃과에 속하는 보우가인빌레아는 도로변 곳곳에서 쉽게 볼 수 있었는데,
마치 습자지를 접은 듯한 나비 모양의 붉은색과 흰색의 '가짜꽃'이 한 나무에 동시에 피어있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맨뒤 노란색 가짜꽃은 캄보디아 앙코르왓에서 만났습니다.
가짜꽃(헛꽃) 안에 길쭉하게 솟은 2~4개의 흰꽃이 진짜꽃입니다.
가짜꽃의 특징을 강조할 때는 '종이꽃'으로,
진짜꽃의 특징을 강조할 때는 '꽃중의 꽃'으로 불립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09.12.23 15: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비한 것, 신기한 것, 어디 한둘일까 마는 정말 재미있는 꽃이군요 예쁘지 않은 꽃이 있어야지요... 꽃도 꽃이지만 여행 중 꽃을 만나는 일련의 서정이 더 예쁘지 않았을까 싶네요 .....오늘 할 일, 마무리했고 세밑에 할 일도 얼추 다 한 것 같아 홀가분한 오훕니다....편안한 마음으로 감상 잘 했습니다~~~

  2. 들꽃처럼 2009.12.28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뭇잎이 꽃의 멋진 들러리가 되는 우리꽃에는
    개다래가 있는데,
    초록색의 잎이 하얀색으로 바뀌지요.

    6월에 희게 물들기 시작하여
    꽃가루받이가 끝나면 다시 서서히 변하기 시작해
    가을이면 녹색 잎으로 온전히 되돌아간다고 합니다.
    종족 번식을 위한 자연의 경이로움이지요.

    그런데 열대식물이라 그런지
    보우가인빌레아가 색깔이 훨씬 곱네요.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