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것들, 저것들을 뭐라 부르나?//
밤새 질펀한 사랑을 나눈 듯/지천에 피어난//
우선 일 저질러 놓고/야트막한 언덕배기에서 살림을 차린듯//
세상물정 모르는/귀때기 시퍼런/저 철없는 풀꽃들의 지저귐을 뭐라 번역하나?"(안준철의 '개불알풀' 전문) 

안 시인이 절묘하게 노래했듯, 
참으로 민망하기에 '저것들을  뭐라 부르나,뭐라 부르나' 하며 이름 부르기를 주저하게 만드는 꽃입니다.
말 그대로 꽃이 지고 난 뒤에 맺는 열매의 모양이 개의 불알이 닮았다고 해서 개불알풀(맨아래 사진)이란 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
이른 봄 빠르면 1,2월에도 아파트화단이나 양지 바른 길가에 빼꼼히 얼굴을 내미는 봄의 전령사이기도 하기에 
봄까치꽃으로도 불립니다.
땅비단이니 지금(地金)이란 예쁜 이름으로도 불리는 이 꽃을 두고 
또 다른 시인은 " 겨우내 찾던 비단 옷 같아서/저당 잡혀 두고 싶은 꽃"(고은아의 개불알풀)이라고 노래했지요.           

유럽이 원산지인 귀화식물인데 같은 현삼과의 식물로 
꽃이 더 큰 '큰개불알풀',
줄기가 길고 꼿꼿하게 서 있다고 해서  붙은 '선개불알풀(1~3번째 사진)',
키가 작고 땅바닥에 누운 듯 꽃을 피운다고 해서 붙은 '눈개불알풀' 등 모두 4종류가 있습니다.
특히 선개불알풀의 경우 꽃 크기가 새끼손톱의 반에도 못미칠 정도로 매우 작아서 처음에 꽃을 알아보기도 힘들고,
또 꽃이름을 알기도 쉽지않아 유명산 정상 활공장에서 찍어온지 서너달 지나서야 동정을 알게 됐답니다.
사진 찍기도 이름을 알기도 힘들었기에 선개불앞풀의 사진을 앞에 내세웠답니다.
사족 : 잠자리날개(금강애기나리)와 짙은 잉크색(자란초)이란 멋진 표현을 가르쳐주신 갤러리들께서 
이번엔 어떤 레슨을 주실지 기대됩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1.21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보다 해몽, 꽃보다 해설?? 좌우간 서둘러 들판에 나갔는데 으실거리는 봄바람은 옷섶 스미고 쬐끄만 꽃, 눈에 띄면 환호작약 좋아라 하지요--마침내 그 여자가 올 거에요 짧은 머리칼의 그 여자가 부르는 수양버들빛 노래를 들을 거에요--산에 갑니다 산에도 안가면 하루 일과랄 것도 없네요 좋은 오후 지으세요들~~~

  2. 들꽃처럼 2010.01.25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끼손톱의 반보다도 작다하니
    어디서 본 듯은 싶으면서도 영~ 낯이 익지는 않네요.

    봄의 전령사라니,
    찬기운 떠난 들에 나가면 눈여겨 찾아봐야겠습니다.

    하지만 속내는 꽃도 꽃이지만,
    이런 이름이 붙은 열매는 어찌 생겼는지
    퍽이나 궁금해집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