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은 겨울로부터 오는 것이 아니다.
봄은 침묵으로부터 온다.
또한 그 침묵으로부터
겨울이, 그리고 여름과 가을이 온다"
설 연휴 중 소리 소문없이 관객이 모이고 있다는 영화 '위대한 침묵'을 봤습니다.
영화 시작과 함께 화면을 가득 채웠던 첫 자막,
독일인 의사이며  작가였던 막스 피카르트의 '침묵의 세계'라는 책에서  인용했다는 
그 글귀가 오랜동안 기억에 남을 듯 싶습니다.
눈덮인 겨울산의 적막과 정적,깊은 침묵으로부터 봄이 오고,
온갖 꽃들이 피어날 거라는 기대감 때문이겠지요.
게다가 영화에서 낯 익은 꽃,금낭화를 발견하고는 너무 반가웠답니다.
알프스의 험중한 산악지대에 있는 카르투시오 수도원 앞마당에 봄 햇살이 들자, 
한 수도사가 손바닥만한 뜨락을 거니는 바로 그 장면에서 
화면 왼쪽 한 구석에 소담스럽게 핀 금낭화가  카메라에 잡힌 것이지요.
눈 밝은 관객이라면 아! 저거 어디선 본듯한 꽃인데 했을 겁니다.
어떤 도감에는 금낭화가 우리나라와 중국에 자생하는 것으로 되어 있고,
위키백과에는 현호색과에 속하는 금낭화속이 20여종에 이르며
아시아와 북아메리카에 분포한다고 소개되어 있습니다만 
아마도 전세계에 퍼져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 외국영화 속에서 우리에게도 친숙한 꽃을 발견하는 건 재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2.16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호색 금낭화 위대한 침묵,,이런저런 생각들이 뭉게뭉게 피어납니다

  2. 들꽃처럼 2010.02.25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가 만들어도 저런 모양을 생각하진 못했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게 하는 꽃 입니다.

    속과 겉에 덧씌워진 모습...
    흰색과 그 밖을 감싼 옅은 색깔의 조화하며...
    나란히 줄지어 늘어선 모습까지...
    정말이지 신비로운 자연의 솜씨라고 밖엔 표현 안되는 꽃 중 하나입니다.
    게다가 이름까지도 이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