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산 풍경.

일망무제(一望無際)의 탁 트인 전망,

그리고 파도가 일렁이듯 높고 낮은 산봉우리들이 끝없이 펼쳐지는,

그런 장관이 퍽 그리운 이즈음

영남알프스 중에서 가장 높다는 가지산 정상에서 오래전 만났던 풍경이 생각났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