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극화-이 시대의 화두가 되다시피한 이 말이 이제는 기상에도 해당되는가 싶은 경험을 했습니다.
어제 서울은 물론 멀리 남쪽 부산에까지 폭설이 내려 전국이 눈천지로 바뀌었지만,
그 전에 이미 강원도는 물론 인접 경기 동,북부 지역도 온통 눈세상이더군요.
앞서 소개했듯 지난 토요일 경기 서쪽 산에서 변산아씨를 만나 '이제는 화사한 봄이로구나' 했었는데...
바로 다음날인 지난 7일 경기 동쪽 산에서는 발목위까지 차오르는 눈 때문에 꽃찾기를 포기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같은 경기도인데도 한쪽은 온 산에서 봄기운이 느껴지고, 또다른 쪽은 한겨울 눈밭이라니...
꽃밭이던 산 기슭은 얼음벌판으로 변했고,
그나마 다행인 것은 작은 둔덕과 바위 가장자리 등 눈이 쓸려내려간 경계지점에서 몇 송이 너도바람꽃을 만난 것입니다.
그 경계지점에 홀로 외로이,그러나 당당하게 선 너도바람꽃의 의연한 모습을 배경으로 설중화를 찍을 수 있어서 감사했습니다.
덕분에 3월중 설중화(雪中花)를 선사하겠다던 약속을 지킬 수 있어 기쁨니다.
어제 내린 눈이 이번 주말까지 녹지않는다면 아마 더 많은 '눈속의 꽃'을 볼수 있겠지요.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록버드나무 2010.03.13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어쩌다 댓글이 두 차례나 올라갔나 싶어 지우려 해도 삭제는 안되는군요 게발새발 댓글을 달다보니 갈비뼈와 빗장뼈 새로 속내도 훤히 보이고 이런 게 아닌데 싶은 생각도 드네요 허나 칭찬을 멈출 순 없어요 되는 대로..... 좌우간 댓가 없는 헌신으로 한 철 한 철 취해 지내다 보면 일생이 되겠네요 어쩌면 누구 보다 맑은 생일 수도......아자~~~~ 좋은 주말 되시어요

  2. 들꽃처럼 2010.03.15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다리던 설중화의 모습이...
    너무 깨끗하고 이뻐 보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