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목한천(落木寒天) 찬바람에 백설만 펄펄 휘날리어 은 세계 되고 보면

월백 설백 천지백(月白 雪白 天地白)허니 모두가 백발의 벗이로구나.

전날 오후 함박눈이  펄펄 휘날렸음을 기억하고 있던 차에

근사한 글귀까지 접하니 현장을 확인하고 싶은 유혹을 차마 떨쳐버릴 수 없었습니다.

연천의 한 블로거가  입에 침이 마르도록  자랑하는 연강나룻길.

경기도 연천의  군남댐과 중면사무소 사이 조성된 7.7 km의 길.

'연강'은 임진강의 옛 이름으로,

연강나룻길은 임진강의 유장한 물길과 첩첩 연봉이 어우러진 풍광을 조망할 수 있는 

휴전선 아래 첫 탐방로라고 합니다.

그곳은 그러나 예상과 달리 전날 내린 눈이 어느새 온데간데없고,

텅 빈 산비탈과 앙상한 겨울나무만이 처음 찾은 방문객을 맞을 뿐이었습니다. 

그런데 바로 벌거벗은 듯 앙상하게 서 있는 겨울나무 한 그루가  천하의 일품이었습니다.

심하게 과장하자면 마치 세한도의 소나무와 잣나무 4그루에 비견할 만한 기품을 지녔다고 할까?

결국 '나도 역시 연강나룻길!'이라며 엄지척을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Posted by atom77

댓글을 달아 주세요